역사와 민족의 이름으로 성토한다
 

   지금 이 땅에서는 민족역사유적의 하나인 서울의 덕수궁터를 대사관부지로 만들려는 미국과 그에 굴복한 친미매국세력의 범죄적 책동이 공공연히 자행되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미국은 이미 1980년대 초에 군부독재자들을 강박하여 덕수궁터를 대사관부지로 지정하고 이어 1980년대 중엽에는 그와 관련한 「양해각서」까지 체결하였으나 우리 국민의 반대로 감히 추진하지 못했다.
   그러나 오늘 세계 도처에서 전횡을 일삼는 부시정권은 우리 국민을 깔보며 덕수궁터에 대사관은 물론 직원들의 아파트까지 신축하려고 한국당국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
   이것은 침략선「쉐멘」호의 침입에 이어 남연군묘도굴사건으로 시작된 미국의 한반도침략과 민족문화유산 파괴말살책동의 연장이며 그 집중적 표현이다.
   미국의 이 오만무례한 행위가 과거 일제가 우리의 민족정신을 마비시키기 위해 「내선일체」,「동조동근」을 떠들면서 덕수궁을 비롯한 민족문화유산들을 도처에서 파괴훼손해 버린 것과 과연 무엇이 다르단 말인가. 이것이야 말로 서울의 중심부에 저들의 총독부 건물을 들여 앉혔던 일제의 침략행위의 재판 이외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
   역대로 미국은 점령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파괴하고 점령민족의 전통과 정신을 거세하는데 혈안이 되어 온 인류문화의 파괴자이고 유린자이다. 미국은 이 땅을 강점한 첫 날부터 무수한 문화유적을 약탈했다. 지난 6.25전쟁시기에는 무차별적인 폭격과 포격으로 민족문화유적들을 마구 파손시키고 불태워 버렸으며 국보적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들을 닥치는대로 강탈해 갔다. 미국은 이번 덕수궁터 대사관 건설압력을 통해 이 땅을 근 60년간이나 강점하고 주인행세를 하며 온갖 범죄행위를 자행해온 침략자로서의 포악성과 강도적 본성을 다시 한번 적나라하게 드러내 놓았다.
    미국의 강요로 말미암아 여러 차례 왕궁으로 이용되었던 귀중한 역사문화유적지인 덕수궁터는 이제 그 흔적마저 사라질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다.
   미국에 의해 국민과 영토가 짓밟히다 못해 민족의 재보인 역사유적까지 모조리 유린당한다면 우리에게 남을 것이란 과연 예속민의 치욕 이외 있을 것이 무엇이겠는가.
   한민전 선전국은 덕수궁터에 대사관을 지으려는 미국의 책동을 반만년 오랜 역사를 통해 하나의 언어와 문화를 창조해온 우리 민족의 존엄에 대해 엄중한 모독행위로 낙인찍고 이를 준열히 단죄규탄한다.
역사와 현실은 미국의 지배와 간섭이 지속되는 한 민족의 존엄은 물론 민족문화유산까지 모조리 강탈당하고 짓밟히고 만다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 준다.
   우리 국민은 민족의 존엄과 정신을 말살하려는 미국의 책동을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
슬기로운 문화와 애국적 전통을 자랑해온 우리 민중이 인류무명의 적이고 극악한 야만들인 양키들에게 5천년 역사를 가진 민족문화의 재보가 더럽혀지는 것을 어찌 보고만 있을 수 있겠는가.
   미국의 강도적 압력을 짓부실 주체도 우리 민중이며 우리의 역사와 문화, 민족의 유적을 지킬 주인도 우리 민중이다.
전 민중은 가슴에 끓고 있는 민족적 격분을 분출시켜 미국의 강점을 끝장내고 우리의 자주권을 되찾기 위한 반미항전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려야 한다.
   각계의 애국민중과 역사학자들은 덕수궁터에 대사관을 신축하려는 미국의 난폭한 주권침해 행위를 단호히 짓부셔 버리며 미국의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고 양키들을 하루빨리 이 땅에서 몰아내기 위한 투쟁의 함성을 더욱 높여야 한다.
현 당국자들은 『민족문화보존보다 「한미동맹」을 위선시해야 한다』면서 덕수궁터를 미국대사관 부지로 내주려는 친미굴종행위를 당장 중지해야 한다.
   현 당국이 미국의 강도적인 압력에 굴복하여 끝끝내 덕수궁터를 미국에 내 맡긴다면 제2의 「을사오적」의 무리로 역사와 후세에 두고 두고 저주받게 될 것이다.
   우리 한민전은 각계 애국민중과 더불어 미국침략자들로부터 우리의 민족문화재보를 지켜 내며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되찾기 위하여 반미자주화 투쟁의 파고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다.


한민전 중앙위원회 선전국
주체93(2004)년 1월28일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