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터 미대사관신축  용납 못해

 

지금 이 땅에서는 우리 민족의 귀중한 역사문화유적의 하나인 덕수궁터에 대사관을 건설하려는 미국과 현당국간의 사대매국적 흥정이 공공연히 벌어지고 있다.

덕수궁터는 이미 1980년대 초에 미대사관부지로 선정됐고 1980년대 중엽에는 그와 관련한 「양해각서」가 한미간에 체결됐다.

미국이 덕수궁터에 대사관은 물론 직원 아파트까지 신축할 기도를 노골화하며 압력을 가하고 있는 것은 반만년 오랜 역사와 하나의 문화를 창조해 온 우리 민족의 존엄에 대한 난폭한 침략행위이며 우리 민중의 의사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행위이다.

미국의 파렴치하고 오만무례한 이같은 행위는 서울의 중심부에 총독부건물을 들여앉혔던 일제의 침략행위의 재판이다. 이것은 셔먼호사건으로부터 시작하여 우리 나라의 역사 유적과 재보를 약탈해 온 미국의 우리 민족문화말살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역대로 미국은 점령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파괴하고 그 민족의 전통과 정신을 거세하는데 혈안이 되어 온 인류문화의 파괴자이고 유린자이다. 특히 미국은 이 땅을 강점한 첫날부터 우리 민족의 수많은 문화유적들을 파괴하고 국보적 가치가 있는 문화유물들을 닥치는대로 강탈해 갔다. 그것이 이제는 도수를 넘어 여러차례 왕궁으로 이용된 유적지까지 짓밟는데 이르렀다. 이 땅을 식민지로 만들고 영토를 빼앗다 못해 민족의 재보인 역사유적까지 모조리 유린한다면 우리에게 남을 것이란 예속민의 치욕밖에 없다.

지금 국민각계가 미국의 덕수궁터 대사관신축 책동을 『문화재경관 파괴훼손행위』로,『난폭한 주권침해행위』로 단죄규탄하면서 이를 강력히 반대해 나서고 있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현 당국자들이 국민의 이러한 투쟁을 외면하고 『민족문화보존보다 「한미동맹」을 우선시해야 한다』는 사대매국적 망발을 늘여놓으면서 끝끝내 덕수궁터를 양키들에게 내맡긴다면 그들은 제2의 「을사오적」의 무리로 역사와 후세에 두고두고 저주받게 된다는 것을 명심하고 그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

각계 민중은 덕수궁터에 대사관을 신축하려는 미국의 난폭한 행위를 단호히 저지파탄시키고 양키들을 하루빨리 이 땅에서 몰아내기 위한 투쟁에 총 분기해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