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식민지 국회의 반민족적 범죄행위

 

국회가 내외의 강력한 반대배격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압력에 굴종하여 이라크추가파병을 끝끝내 결정한데 대해 전 국민이 치솟는 분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

대규모의 전투병력을 이라크에 파견하기로 결정한 것은 친미사대매국세력이 독주하는 국회가 우리 청장년들을 미제침략군의 총탄받이로 내모는 극악무도한 범죄행위도 서슴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이 감행한 이라크침공은 아무런 명분도 없는 일방적인 침략전쟁으로서 이라크전역을 초토화하고 무고한 주민들을 무참히 살육한 반인륜적 범죄행위였다.

오늘 미국의 천만부당한 이라크침공은 전세계 모든 나라들로부터 강력한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바로 이러한 때에 우리 청장년들을 미국의 침략전쟁의 제물로 내모는 것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반민족적 범죄이며 정의와 평화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다.

식민지 국회의 이러한 처사는 미국의 요구라면 민의도 서슴없이 거역하고 외세에 굴종해온 친미보수세력들이 이제는 핵문제를 구실로 한반도에서 북침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오려는 미국의 핵전쟁책동에 적극 가담하고 있다는 것을 명백히 실증해 주고 있다.

지금 각계국민들이 이라크파병안을 통과시킨 국회를 「전쟁국회」로 파병안에 손을 든 역적의원들을 「전범자」로 낙인찍고 국회의 즉각적인 해산과 함께 그들에 대한 낙천, 낙선운동을 벌일 것을 결의해 나서고 있는 것은 천만번 당연하다.

제반 사실은 친미는 죽음이고 반미는 민족의 살길이라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

미국을 두고서는 국민의 생존도 민족의 안녕도 평화도 지켜낼 수 없다.

각계국민은 우리 민족에게 재난과 불행을 가져다주는 미국의 침략과 간섭, 강권과 전횡을 반대하고 친미사대매국세력의 이라크추가파병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기 위한 범국민적인 반미반전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