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을 위한 오늘에 살지 말고 내일을 위한 오늘에 살자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책임일꾼들과 한 담화  1996년 1월 14일)

 

혁명가는 오늘을 위한 오늘에 살 것이 아니라 내일을 위한 오늘에 살아야 합니다. 혁명가들에게 있어서는 오늘보다도 내일을 위하여 살며 투쟁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나는 끝없이 번영할 우리의 사회주의조국, 그 품속에서 더욱 보람차고 행복한 삶을 누릴 우리 인민의 모습을 그리며 그 어떤 난관도 달게 여기며 일하고 있습니다. 『오늘을 위한 오늘에 살지 말고 내일을 위한 오늘에 살라 』,이것이 나의 인생관입니다. 이 말은 자기는 낙을 보지 못하더라도 조국의 앞날과 후손만대의 행복을 위하여 한몸을 바칠 각오를 가지고 살라는 것입니다. 항일혁명투사들이 이런 인생관, 이런 신념을 가지고 투쟁하였습니다.

우리의 모든 일꾼들은 오늘을 위한 오늘에 살지 말고 내일을 위한 오늘에 살자는 인생관,신념을 가지고 주체혁명위업의 종국적 승리를 위하여 몸바쳐 투쟁하여야 합니다.

혁명은 한세대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세대에 걸쳐 진행되는 장기적인 사업입니다. 일찍이 김형직선생님께서는 「지원」의 사상을 내놓으시고 혁명은 대를 이어 계속하여야 한다는 깊은 뜻이 담긴 노래 『남산의 푸른 소나무』를 지으셨습니다. 수령님께서는 「지원」의 사상을 계오늘을승발전시켜 우리 혁명의 새로운 길을 개척하시었습니다. 「지원」의 사상은 수령님의 대를 거쳐 나의 대에 이르렀습니다. 우리는 혁명의 길이 아무리 험난하다 해도 온갖 난관과 시련을 이겨내고 수령님께서 개척하신 주체혁명위업을 대를 이어 끝까지 계승완성해 나가야 합니다.

우리는 낙을 바라고 혁명을 하려고 해서는 안됩니다. 오늘의 낙을 바라는 사람은 혁명을 할 수 없으며 시대의 낙오자로 굴러떨어지게 됩니다. 낙을 보려면 적어도 우리 인민들을 세상에 부럼없이 잘살게 하고 조국을 통일한 다음에 보아야 합니다. 수령님께서는 전체 인민이 흰쌀밥에 고기국을 먹으며 비단옷을 입고 기와집에서 잘살게 하기 위하여, 민족최대의 숙원인 조국통일을 이룩하기 위하여 잠도 휴식도 다 미루시고 너무나도 많이 애쓰시다가 돌아가셨습니다. 우리는 어떤 일이 있어도 사회주의건설을 다그쳐 우리 인민들을 남부럽지 않게 잘살게 하시려던 어버이수령님의 구상을 하루빨리 실현하여야 하며 수령님께서 그처럼 바라시던 조국통일의 역사적 위업을 기어이 성취하여야 합니다. 그러자면 개인의 안락을 추구하지 말고 간고분투하여야 합니다. 아직 우리 인민들이 풍족하게 잘살지 못하고 온 겨레가 민족분열의 고통을 겪고 있는 때에 개인의 안락을 추구하는 것은 시대적 양심이 없는 행위입니다. 나는 그 어떤 낙도 바라지 않습니다. 수령님께서는 혁명가들은 맨밥에 된장을 찍어먹어도 혁명만 할 수 있으면 그만이라고 생각하여야 한다고 교시하시었습니다. 우리 일꾼들은 이런 각오와 결심을 가지고 오직 혁명임무수행에 전심전력하여야 합니다.

지금 적들은 사회주의의 보루인 우리 나라를 먹어보려고 피눈이 되어 날뛰고 있습니다. 제국주의의 포위속에서 단독으로 사회주의를 지켜 나가자니 시련도 많고 고난도 많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결코 혁명의 길에서 물러설 수 없습니다. 참다운 혁명가, 공산주의자는 죽어도 혁명을 하다가 값있게 죽어야 합니다. 주체혁명위업수행을 위한 영광스러운 길에서 끝까지 투쟁하다가 값있게 죽는 것이 주체형의 공산주의혁명가의 가장 보람찬 삶입니다. 억천만번 죽더라도 모든 시련과 고난을 뚫고 사회주의를 지켜나간다, 누가 최후에 웃는가 보자,이런 신념,이런 배짱을 가지고 싸우면 당해낼 자가 없습니다.『죽음을 각오한 사람을 당할자 이 세상에 없다』,이것이 우리 혁명가들이 지녀야 할 신념이고  배짱입니다.  최고사령관이 일단 명령을 내리면 누구나 죽을 각오를 가지고 떨쳐나서야 합니다. 우리 일꾼들은 희생을 각오하고 돌격전에 그대로 육탄이 되어 뛰어드는 불굴의 혁명전사가 되어야 합니다.

모든 일꾼들이 혁명승리에 대한 확고한 신심을 가지고 앞을 내다보며 용감하게 전진하여야 합니다. 우리는 공장을 하나 건설하고 국토건설을 한가지 하여도 10년, 50년, 100년 이렇게 먼 앞날을 내다보며 통이 크게 작전하고 대담하게 해나가야 합니다. 비록 힘이 들고 난관이 많다 하더라도 앞날을 생각하며 용감하게 돌진하는 일꾼이라야 신념이 있고 주체의 인생관이 선 일꾼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주체의 인생관을 지니고 혁명의 길을 꿋꿋이 걸어가자면 당조직생활을 강화하여 자신을 끊임없이 혁명적으로 단련하여야 합니다. 당조직생활을 잘하는 사람들 속에서는 그 어떤 변절자나 동요분자도 나타나지 않습니다. 경험은 당조직생활을 게을리하고 당조직밖에서 생활하기 좋아하는 사람들 속에서 혁명의 변절자, 배신자들이 나온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당조직과 외교를 하면서 웃음을 짓는 사람, 거짓눈물을 흘리는 사람을 겉만 보고 충신이요 뭐요 하면서 경솔하게 평가하지 말아야 합니다.

시련의 언덕을 넘고 넘으며 아름다운 미래를 창조해 나가자면 낙천적으로 살며 일하여야 합니다.신념이 확고한 사람은 미래를 사랑하며 미래를 사랑하는 사람은 비관을 모릅니다. 혁명적 낭만이 없이는 난관과 시련을 뚫고 나갈 수 없고 미래를 위하여 한몸바쳐 투쟁할 수 없습니다. 어렵고 복잡한 때일수록 사람들이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면서 난관을 극복해 나가도록 하여야 합니다. 당, 근로단체조직들에서는 실정에 맞게 여러가지 형식과 방법으로 군중문화예술활동을 잘 조직하여 온 나라에 혁명적 낭만이 차넘치게 하여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