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국의 부당한 처사를 용납할 수 없다

 

 민주노동당소속 권영길의원에게 징역 3년형을 구형한 검찰당국의 처사는 천만부당하다, 이번에 그가 구형받게 된 법적 근거라고 하는 「노동쟁의 조정법」상의 「제3자개입금지조항」으로 말한다면 대표적인 노동악법으로 이미 1997년에 삭제되어 사문화된 조항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국이 이미 사문화된 군부독재시대의 악법까지 휘둘러 민노당소속 국회의원을 탄압하는 것은 우리 노동자들의 기본권리인 노동3권에 대한 난폭한 유린이며 노동자대중의 의사와 요구에 따라 출범한 합법적 진보정당의 존재를 부정말살하려는 파쇼적 폭거가 아닐 수 없다.

민노당을 국회무대에서 제거해 버림으로써 날로 장성강화되고 있는 노동자대중의 정치세력화를 가로 막고 노동운동을 원천봉쇄말살하려는 당국의 처사는 절대로 통할 수 없다.

당국은 우리 1천 3백만 노동대중의 분노의 목소리를 직시하고 민주노동당소속 국회의원들에게 가한 악형을 당장 취소해야 한다.

이번 탄압만행은 또한 국민의 진보와 개혁움직임을 눈에 든 가시처럼 여기고 있는 미국과 그에 추종한 친미보수세력의 사주와 압력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

자주, 민주, 통일운동자체를 범죄시하던 군부독재시대의 악몽을 되살리며 진보세력을 탄압하는 행위는 새 정치, 새 사회, 새 생활을 바라는 이 땅의 모든 운동세력에 대한 악랄한 정치테러행위이다.

현실은 미국의 지배와 간섭, 그에 추종하는 친미보수세력의 발악적 책동이 계속 되는 한 이 땅에서 진보와 개혁은 절대로 실현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노동기본권의 보장과 노동자정당의 활동의 자유를 위해서도 이 땅에서 미군강점을 종식시키고 친미보수세력을 깨끗이 매장해 버려야 한다.

우리 노동자들은 자기의 참다운 권리를 위해 그 어떤 파쇼탄압도 짓부수며 노동운동을 더욱 활성화하여 노동자대중의 정치세력화를 가속화해 나갈 것이다.

(노동자 전용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