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펼치시는 선군정치는 나라와 민족의 자주성을 가장 견결히 옹호하고 철저히 실현하는 정치방식으로서 세인의 찬사를 모으고 있다.

선군정치는 나라와 민족의 자주성을 굳건히 담보해 주는 백승의 기치, 필승의 보검이다.

사회적 존재인 인간에게 있어서 자주성은 생명이며 자주성을 지키려는 것은 사회적 인간의 기본권리이다.

자주성을 잃으면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잃게 되고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없다.

때문에 근로민중은 그 누구에 의해 자주성이 침해 당하는 것을 추호도 허용하지 않으며 자주성을 옹호하고 실현하기 위하여 투쟁하는 것이다.

자주성은 사회적 인간의 생명인 동시에 나라와 민족의 생명이다.

매개인의 운명과 나라와 민족의 운명은 뗄 수 없이 연결되어 있다.

나라와 민족의 자주성을 귀중히 여기고 그것을 견결히 옹호하며 철저히 실현해 나가는 여기에 매 개인의 자주성도 실현해 나가는 참된 길이 있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선군정치는 나라와 민족의 자주성을 가장 견결히 옹호하고 철저히 실현하는 정치방식이다.

선군정치는 민족의 운명을 민족자체의 힘으로 지켜나가게 하는 정치이다.

제국주의자들의 침략과 간섭으로부터 자기 조국과 민족의 운명을 굳건히 지켜나가는 것은 모든 민족들의 첫째가는 중대과제이다.

매개 민족이 자기 운명을 굳건히 지켜 나가자면 제힘을 믿고 자체의 힘을 키워야 한다. 작은 나라와 민족도 비상한 각오와 견인불발의 의지를 지니고 제힘을 키우면 그 어떤 대적도 능히 물리칠 수 있다. 세계민족사를 돌이켜보면 인류역사무대에 등장했다가 사라진 민족들이 적지 않다.

자기의 민족성을 고수하고 민족의 운명을 지켜 나가려는 각오와 의지, 자체의 힘이 약한 민족은 외적에게 영토를 빼앗기고 병합되거나 사멸되지 않을 수 없다.

매개 민족의 존망은 그 민족자체의 국력에 달려 있고 민족의 운명을 굳건히 담보하는 국력중의 국력은 군력이다.

강병이 있어 강국이 있고 불패의 민족이 있다. 설사 경제적으로나 문화적으로 힘있는 나라와 민족이라 하더라도 군력이 약하면 외적에게 먹히우고 자주성을 잃게 된다.

선군정치는 민족운명수호에서 군력이 기본이라는 관점에서 군사를 국사중의 제일국사로 내세우고 군력강화에 나라의 총력을 기울이게 하는 군사선행의 정치이다. 이것은 민족의 운명을 자체의  힘으로 지켜나가게 하는 민족자위의 정치이고 나라와 민족의 만년대계를 담보하는 선견지명의 정치이다.

물론 작은 나라와 민족이 제힘으로 제국주의침략세력을 견제하고 민족운명을 지켜나간다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사탕알이 없이는 살 수 있어도 총알이 없이는 살 수 없다는 굳은 각오를 가지고 국가방위의 성벽을 높이 쌓아가는 북의 현실은 선군의 기치를 높이 들고 나간다면 능히 민족의 운명을 자체의 힘으로 수호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선군정치는 또한 민족의 자주권을 당당히 행사하게 한다.

그 어떤 나라와 민족이든지 외세의 지배와 간섭을 배격하고 자기 민족, 민중의 이익과 요구에 걸맞게 자주적으로 모든 문제를 풀어나갈 때 자주권을 행사한다고 말할 수 있다.

매개 나라와 민족은 내정과 외교의 각방면에서 자주권을 행사해야 하며 특히 대외관계에서 자주적 대를 확고히 세워야 한다. 정권은 있어도 정치적 자주권을 행사하지 못하는 나라는 자주독립국가라고 말할 수 없다.

정치적 자주권을 행사하는 길이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지키고 나라의 부강번영을 이룩해 가는 애국애족의 길이라면 대국의 지휘봉에 따라 움직이는 외세의존의 길은 나라와 민족을 쇠퇴몰락에로 이끌어가는 매국배족의 길이다.

정치적 자주권은 그 누가 보호해 줄 수도, 선사해 줄 수도 없다.

역사에는 대국에 「보호」를 청탁하다가 국권을 강탈당한 민족은 많아도 약소민족의 자주권을 지켜준 열강은 없다.

매개민족의 정치적 자주권은 오직 그 민족자체의 강력한 군력에 의해서만 보장되게 된다.

군력이자 정치적 힘이며 국권이다.

오늘 제국주의자들이 군사력에 의거하여 타민족의 자주권을 난폭하게 유린하는 조건에서 군력은 나라의 독립과 민족의 자주권을 담보하는 강력한 기둥으로 된다.

제국주의자들의 횡포한 위협공갈에 맞받아나가는 강한 배짱도, 외세의 강압과 간섭을 물리치며 독자적인 판단과 결심에 따라 모든 문제를 풀어나가는 민족적 자결권도 바로 강력한 총대에서 나온다.

선군정치는 강군을 떠난 자주정치란 있을 수 없다는 심오한 정치원리에 기초하여 군대를 변혁의 주력군으로 내세우고 군대의 강화발전에 모든 힘을 집중하게 한다.

군대를 변혁의 주력군으로 내세워 자주정치를 확고히 담보해 주는 여기에 선군정치의 독창성과 불패의 위력이 있다.

지난시기에는 노동자계급을 내세우는 것이 노동자계급의 변혁이론에서 어길 수 없는 공식으로 되어왔다.

그러나 변혁의 주력군문제는 어느 시대, 어느 사회에서나 고정불변한 것으로 될 수 없다.

제국주의자들의 강도적인 「힘의 논리」가 횡행하는 오늘 민중의 자주위업실현에서 군대가 차지하는 지위와 역할은 노동자계급도, 다른 어느 사회집단도 대신할 수 없다.

마치와 낫위에 총대를 세우고 선군후로의 원칙에서 혁명군대를 강화하는데 힘을 집중하는 선군정치는 제국주의자들의 강권과 전횡을 단호히 배격하고 민족의 자주권을 수호해 나가게 한다.

선군정치는 또한 민족의 부강발전을 이룩해 나갈 수 있게 하는 정치이다.

민족번영을 이룩해 나가려는 것은 모든 민족들의 일치한 요구이다.

경제발전은 민족의 부강발전을 위한 필수적 요구이다.

나라의 경제번영은 군사중시와 하나로 잇닿아 있다.

총대중시를 하여야 경제강국을 건설할 수 있다는 것이 선군사상에 의하여 밝혀진 새로운 원리이다.

경제력이 군사력의 기초라면 군사력은 경제력의 담보이며 그 발전의 추동력이다. 강한 군사력이 없이는 민족산업을 지켜나갈 수 없고 경제건설의 평화적 환경도 보장할 수 없다.

북의 군사중시는 군대의 혁명성과 조직성, 전투력을 높이고 군대에 의거하여 사회주의건설전반을 힘있게 밀고 나갈 수 있게 한다. 국방공업은 최신과학기술과 강력한 중공업을 필수불가결의 요구로 내세우는 분야이다.

그런만큼 국방중시는 필연적으로 나라의 과학기술발전을 더욱 추동하고 중공업을 기둥으로 하는 전반적 경제부문의 비약적 발전을 이룩해 나갈 수 있게 한다.

강력한 자립적 국방공업의 토대를 다져놓으면 경공업과 농업 등 모든 경제분야를 활성화해 나갈 수 있고 근로민중의 생활도 높여나갈 수 있다.

민족의 번영하자면 경제만이 아니라 사상과 문화를 비롯한 모든 분야에서 전면적 발전을 이룩해야 한다.

혁명군대는 선진사상문화발전의 창조자이고 전파자이며 민족의 사상문화발전은 혁명군대의 강화발전과 떼어놓고 생각할 수 없다.

혁명의 총대에서 민족자주의식도 혁명적이고 건전한 민족문화도 나온다.

선군의 기치높이 군대를 강화하면 근로민중의 민족자주의식과 자존심, 민족적 영예감은 더욱 높아지기 마련이다.

군사중시, 총대중시를 하여야 사상중시도 견지할 수 있고 고상하고 건전한 민족문화의 찬란한 개화발전도 이룩할 수 있다는 것은 이북의 현실이 보여주고 있는 철리이다.

참으로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선군정치는 우리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 부강번영을 지켜주고 담보해 주는 민족자주의 보검이다.

각계애국민중은 선군의 길에 민족자주가 있고 통일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이 세상 제일인 경애하는 장군님의 선군정치를 애국의 한마음으로 적극 지지옹호하고 받들어 나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