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2.10 논평


지난 7일 「국정원과거사위원회」는 그동안 사회각계에서 진상규명을 요구해 온 「인민혁명당사건」과 「민주청년학생연맹사건」을  조사하고 이 사건들이 「유신정권의 고문을 통해 이루어진 용공조작사건」이라고 공식발표하였다.

이로서 「인혁당사건」과 「민청학련사건」이 과거 유신독재정권이 조작한 날조품이라는 것이 여실히 드러났다.

사대매국과 정권유지를 위해 어마어마한 반공모략사건을 조작하고 애국적 청년학생들과 민중들, 민주인사들을 야수적으로 탄압학살한 유신독재정권의 죄행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는 반민주적 살인범죄행위이며 극악한 인권유린만행이다.

지난시기 군부파쇼독재자들은 통치위기가 심화되고 민중들의 반정부진출이 강화될 때마다 각종 반북모략사건들을 조작하여 수많은 애국자들과 민중들을 닥치는대로 체포, 투옥, 학살하고 남북관계를 첨예한 대결국면으로 몰아갔다.

이번 사건들은 유신독재정권을 비롯한 역대 군부파쇼정권하에서 저질러진 수많은 공안사건들의 극히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군사파쇼독재시기의 모든 반공, 용공사건들은 다 이러한 조작품이고 날조품들이었다.

이번 사건은 우리 민중의 과거사진상규명투쟁이 천만번 정당하며 한나라당과 그 전신들에 의하여 저질러진 죄악에 찬 반인권적,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들은 반드시 청산되어야 한다는 것을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자루속의 송곳은 감출 수 없듯이 진실은 반드시 밝혀지기 마련이다.

한나라당은 저들의 조상들과 그 집권시기인 이승만통치시기로부터 문민파쇼정권에 이르는 장장 반세기이상 이 땅을 파쇼의 난무장, 민주의 동토대로 만든 죄악의 역사를 고백하고 스스로 해체되어야 한다.

현당국은 역대 정권에서 감행된 온갖 반인권, 반민주, 반통일 죄악을 철저히 규명하여 책임자들을 엄벌에 처하며 억울하게 처형된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의 명예회복과 피해보상에 적극 나서야 한다.

추악한 정권야욕을 위해 민심에 칼질하고 동족에게 유혈참극을 감행한 자들은 시효에 관계없이 모두 역사의 심판대위에 매달아야 한다.

역대 군부파쇼독재에 의거하여 반민주적, 반인륜적 범죄를 서슴없이 감행한 극악한 살인자들의 집결처가 바로 오늘의 한나라당이다.

이 살인집단이 오늘 있지도 않는 그 무슨 북의 「인권」을 떠들고 있는 것이야 말로 언어도단이고 우리 민중의 수치이다.

각계 민중은 군부파쇼독재의 더러운 바통을 이어 오늘도 반민주, 반인권범죄를 저지르고 있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역적무리들을 단호히 쓸어 버리며 과거사청산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섬으로써 다시는 이러한 불행한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게 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