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미국이 쥐여주는 불뭉치를 들고 북침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고 미쳐 날뛰던 한나라당의 역신무리들이 어리석게도 우리 국민에게 지지표를 애걸하고 있다.

한나라당에 대한 지지표는 곧 전쟁지지표이며 우리 국민 모두의 죽음을 의미한다.

전쟁을 반대하고 평화와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든 한나라당에 반대표를 던져야 하며 그것으로써 이 땅에 몰려오는 전쟁의 불구름을 막아야 한다.

(반전평화운동가 김 철규)

 

 

선거표를 쥐게 될 우리의 두손에 이 땅의 평화가 달려있다.

전쟁세력인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보수세력에게 참패를 안기자면 6.15평화세력이 단결해야 한다.

민주개혁평화세력이 제각기 분산된다면 결국 한나라당에 어부지리를 주게 된다. 진보개혁평화세력은 단합하여 당선가능한 후보에게 표를 몰아줌으로서 한나라당을 패배시키고 이 땅의 평화를 지켜내야 한다.

(시인 박 진명)

 

우리의 손으로 이땅의 평화를 지키자

 

우리 스스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지을 때는 왔다.

누구도 우리에게 평화를 선사하지 않는다.

각계 국민의 일치단합된 힘으로 미국과 전쟁미치광이집단 한나라당을 심판하고 정치무대에서 완전히 매장해 버려야 한다.

그래야 전쟁을 막고 평화를 지킬 수 있다.

나도 한나라당후보에게 반대표를 던져 평화를 염원하는 우리 국민의 의지를 보여주겠다.

(노동자 심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