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북의 이번 조치는 이 땅의 평화보장과 남북관계의 근본적 진전을 위하여 취해진 지극히 정당한 조치라고 생각한다.

사실 지난번 남북장성급회담에서 북이 내놓은 서해해상경계선설정문제는 우리 연평도어민들의 생명안전과 어업활동과도 직결되는 매우 사활적인 문제이다.

이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그동안 우리 어민들이 얼마나 많은 피해를 보았는가.

그런데 군부당국은 북의 거듭되는 제의와 인내성있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끝끝내 문제해결을 회피함으써 남북사이의 그 어떤 분야의 안전보장조치도 취할 수 없게 만들었다.

이번 사태의 책임은 전적으로 군부당국에 있다.

(연평도어민 김 학수)

 

 

남북열차시험운행이라는 민족공동의 경사를 앞두고 광화문과 평택미군기지앞에서 감히 북의 존엄과 자주권의 상징인 인공기를 불태우며 대결과 전쟁분위기를 고취한 극우보수세력의 난동을 보면서 이런 판국에 남북열차시험운행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을가 하는 우려가 없지 않았다.

그런데 우려하던 바로 그 일이 터졌다.

이번에 남북열차시험운행이 무산되게 된 책임은 동족을 중상모독하고 남북관계진전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한 한나라당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에게 있다.

당국은 극우보수분자들의 이러한 망동을 묵인하였을 뿐 아니라 그 사실자체를 은폐함으로써 북과 화해하고 협력할 의사가 없음을 스스로 드러냈다.

극우보수세력과 당국은 이번사태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으며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

(평택주민 정 영철)

 

 

당국이 이번 사태의 책임을 북에 떠넘기면서 그 무슨 「경공업원자재」와「철도자재제공」을 운운하며 졸렬하게 놀고 있는데 기업인으로서 정말 부끄럽기 그지없다.

솔직히 말해서 남북열차시험운행중단의 책임이 북에 있는가.

구태여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면 군부호전세력과 한나라당을 비롯한 극우보수세력에게 물어야 마땅하다.

우리 국민의 안전과 기업의 장래는 안중에 없이 남북사이의 교류와 협력사업을 악랄하게 방해해 나서며 반통일책동에 미쳐 날뛰는 이런 자들의 죄악은 똑똑히 계산되어야 할 것이다.

(기업인 박 영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