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8.8 논평

 

최근 통일부가 지난 5월 민주노총과 한국노총대표들이 평양방문시 대성산혁명열사릉을 방문한 것과 관련하여 그 무슨 제재를 가한 사실이 알려져 국민각계의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평양방문때 양대노총의 일부 대표성원들이 대성산혁명열사릉을 참관한 것은 그들의 자유로운 의사와 선택으로서 아무런 문제도 될 것이 없다.

더욱이 혁명열사릉으로 말하면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겼던 민족수난의 시기 위대한 김일성주석의 선군혁명영도를 받들어 손에 총을 들고 항일대전에 나섰던 혁명투사들의 유해가 안치된 곳으로서 이들에게 경의를 표하는 것은 한 핏줄을 나눈 동족으로 너무도 응당한 도리이고 예의이다.

혁명열사릉은 북과 해외동포들은 물론 우리와 피부색이 다른 외국손님들도 찾고 있다.

양대노총대표들이 열사릉을 찾은 것은 남과 북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가는 대세의 흐름으로 보나 나라와 민족을 위해 자신의 고귀한 모든 것을 다바친 선열들에 대한 예의로 보나 찬양받을지언정 범죄시될 수는 없는 것이다.

통일부가 이들 단체에 그 무슨 제재조치를 취한 것은 어느모로 보나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반민족적이고 반인륜적인 처사가 아닐 수 없다.

더욱이 간과할 수 없는 것은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보수세력이 양대노총대표들의 혁명열사릉참관을 『국가와 국민을 배신한 철부지행위』로 심히 중상모독하고 있는 사실이다.

한나라당의 이같은 망동을 통해 우리 민중은 남북간의 화해와 협력을 차단하고 민족내부에 대결과 불화를 격화시키려는 반통일역적당의 변할 수 없는 본성을 또다시 보고 있다.

겨레의 힘찬 통일대진군에 찬물을 끼얹고 정면도전해 나서는 한나라당과 같은 민족반역의 무리들의 책동을 절대로 용서해서는 안된다.

통일부는 온 겨레의 강력한 요구대로 보안법을 비롯하여 남북관계의 진전을 가로막는 모든 법적 제도적 장벽들을 하루속히 철폐하고 방북인사들에 대한 참관지제한조치를 철회하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

각계 민중은 진보와 개혁, 통일에로 나가는 오늘의 시대흐름을 냉전대결시대로 되돌려 세우려는 한나라당을 매장하기 위한 투쟁을 계속 힘있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