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9.5 논평

 

최근 이 땅에서는 친미극우보수세력들이 지난 6.25전쟁시기의 그 무슨 납북자문제를 떠들며 반북대결분위기를 고취하고 있어 국민각계의 경악을 자아내고 있다.

얼마전 극우보수세력들은 「6.25전쟁때의 납북자실태에 대한 조사결과」라는 것을 발표하고 마치도 북에 의해 수많은 이남민중이 강제납치된 듯이 허황한 궤변을 내돌리고 있다.

시작부터 끝까지 북에 대한 악랄한 비방중상과 험담으로 일관된「조사결과」는 역사와 사실에 대한 초보적인 객관인식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없고 흑백을 전도하는 모략날조와 극단적인 반북대결논리로 가득차있다.

극우보수세력들이 떠드는 6.25납북자들에 대해 말한다면 그들은 삼천리강토와 남북민중 모두를 노예화하려는 미국의 전쟁책동에 항거하여 용약 인민군에 탄원하였거나 우리 민중을 분단과 전쟁의 희생물로, 파쇼독재의 제물로 삼으려는 미국과 이승만매국반역정권에 침을 뱉고 통일의 길, 애국애족의 길을 찾아 북으로 들어 간 사람들이다.

오늘 그들은 이북의 국가기관과 사회의 중요위치에서 조국과 민족, 나라의 통일을 위해 헌신분투하고 있으며 그 길에서 진정한 삶의 보람과 행복을 누리고 있다.  이들 가운데는 특출한 공로로 하여 남북민중이 다 아는 영웅으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국회의원)으로 , 교수, 박사, 간부, 노력혁신자로 자라난 사람들이 적지 않다.

이러한 사실들은 이미 수십차에 걸쳐 진행된 이산가족상봉을 비롯한 여러 기회에 논의할 여지없이 밝혀졌으며 이에 대해서도 우리 민중모두가 놀라움과 부러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납북자문제를 운운하며 이런 사람들을 북에 의한 납치피해자로 몰아붙이는 것은 그들에 대한 악랄한 모독일 뿐 아니라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밑에 발전하는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남북대결을 조장하려는 반민족적 망동이 아닐 수 없다.

사실 납치피해자들에 대해 말한다면 진짜 피해자는 미국과 친미주구들의 원자탄위협에 못이겨 강제로 이 땅에 끌려온 이북동포들이다.

이남적십자사가 공식 발표한 자료에 따르더라도 그들은 무려 45만여명에 달하고 있다.

이것은 진짜 납치피해자는 이 땅에 강제납치 되어온 이북형제들이며 그 장본인은 미국과 그에 추종하는 친미보수세력들이라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극우보수세력들이 터무니 없는 모략소동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그들이야말로 민족분열과 남북대결, 외세추종에 명줄을 걸고 있는 인간쓰레기들이라는 것을 드러내 보일 따름이다.

극우보수세력들은 있지도 않는 납북자문제에 대해 횡설수설하며 민심을 오도하려 할 것이 아니라 미국과 함께 이북동포들을 강제로 끌고 가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준 저들의 매국반역적 범죄행위부터 조사공개하고 사죄해야 한다.

각계 민중은 날로 강화되는 미국의 대북압살책동에 편승하여 반북대결책동에 더욱 광기를 부리고 있는 극우보수세력들을 매장해 버리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