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12 논평

 

최근 전공로에 대한 당국의 파쇼폭압은 날이 갈수록 각계 민중의 항의와 규탄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얼마 전 현 당국은 전공로를 불법단체로 매도하면서 전국의 140여 곳 전공로사무실들에 대한 강제폐쇄를 지시하고 파쇼경찰들을 동원해 무고한 노조원들을 야수적으로 탄압하고 60여명의 핵심인물들을 강제연행하는 파쇼폭거를 감행했다.

이것은 진보적 운동단체들을 없애기 위한 노골적인 말살책동이고 가혹한 인권침해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전공로로 말하면 14만여명 공무원들의 자주적 권익을 대표하는 노동운동단체로서 지난 기간 사대굴욕적인 「한미자유무역협정」체결과 한미합동군사연습의 반대 등을 요구하며 줄기찬 반미반전투쟁을 힘있게 벌여 각계 민중의 적극적인 지지와 찬동을 받고 있다.

공안당국이 「불법행위」라고 걸고 드는 「노동3권보장」, 한미합동군사연습중지 등 전공로의 주장은 초보적인 생존권보장과 민주주의적 자유, 이 땅의 평화와 평화통일을 바라는 우리 민중의 지향과 염원을 반영한 정당한 요구로서 절대로 탄압의 대상이 될 수 없다.

현 당국은 이번 탄압만행을 통하여 지난 기간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한 의로운 활동에 나선 진보운동단체들을 제압하고 민족민중운동을 근원적으로 압살할 것을 꾀하고 있다.

당국의 광란적인 파쇼탄압은 사실상 과거 군부독재시기의 파쇼폭거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노동운동말살행위이며 용납 못할 반민주, 반민족적 범죄행위이다.

당국은 민의에 역행하고 국민의 권리를 짓밟는 자들은 예외없이 국민의 버림을 받으며 시대의 준엄한 심판을 면할 수 없다는 것을 똑똑히 알고 전공로에 대한 탄압을 당장 중지하고 부당하게 강제연행된 모든 노조원들을 즉각 석방해야 할 것이다.

민주노총 등 각계 민중은 전공로에 대한 당국의 부당한 탄압만행을 1천만노동자대중에 대한 용납 못할 탄압행위로 단죄규탄하고 이를 저지분쇄하기 위한 투쟁에 한 사람같이 나서야 하며 전공로노조원들의 정당한 투쟁에 아낌없는 지지와 성원, 연대를 보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