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24 논평

 
 최근 미국과 일본, 이 땅의 군부호전집단의 반북고립압살책동과 북침전쟁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지난 19일부터 주한미군과 국군무력이 합동해 북측지역에 대한 「공중침투」와 「해상돌격」을 가상한 「연합상륙훈련」을 벌여 놓고 있는 가운데 24일에는 국군의 육군과 해군 1만 2000여명이 참가하는 「상륙작전훈련」을 단독으로 강행하였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에는 주한미군이 남강원도 철원군에서 북을 위협하는 「로케트포사격훈련」을 벌여 놓았다.

특히 미국은 11월 초에 항공모함 「키티호크」호와 이지스구축함, 프리케트함 등으로 구성된 대규모침략무력을 편성해 일본해상자위대와 함께 동해상에서 북을 겨냥한 「해상검색」등 합동군사훈련을 벌이려 하고 있다.

이것은 미국이 「6자회담」과 「핵문제」를 코에 걸고 실제로는 추종세력들과 함께 북침전쟁을 기어이 일으키려는 침략기도를 스스로 드러낸 것이다.

지금 미국을 비롯한 제국주의연합세력은 북의 정당한 자위적 군사력을 걸고 들면서 유엔에서 부당한 「결의」를 채택하는 등 대북고립압살책동에 더욱 광기를 부리고 있다.

바로 이러한 시기에 미국이 자기의 추종세력과 함께 하늘과 땅, 바다에서 북침을 가상한 전쟁연습을 연이어 벌이고 있는 것은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끌어가는 엄중한 도발이고 북침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극히 위험 천만한 불장난이다.

지금 미국은 북침전쟁책동을 합리화하기 위해 북을 터무니없이 걸고 들면서 반북고립압살책동의 도수를 높이고 있다.

이에 편승한 일본과 이 땅의 군부호전집단은 극도의 대결과 전쟁열을 고취하고 있다.

그리하여 지금 이 땅에는 전쟁전야의 초긴장상태가 조성되고 있다.

한미일 3각군사동맹을 통한 북침전쟁도발은 미국의 변함없는 침략야망이다.

지금 이 땅은 물론 주변해역과 일본, 미국본토에서까지 전례없이 강화되고 있는 각종 합동군사훈련들은 미국의 침략계획이 실천으로 옮겨지고 있다는 것을 실증하고 있다.

미국을 비롯한 내외호전세력이 6.15공동선언을 파괴하면서 정세를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는 것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각계 국민은 조성된 사태의 엄중성과 긴박성을 똑바로 보고 우리 민족에게 핵전쟁의 참화를 덮씌우려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북침전쟁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기 위한 반미반전미군철수투쟁을 더욱 힘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