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1 논평

 

지금 파쇼공안당국이 이른 바 「간첩단사건」을 조작하고 대대적인 검거선풍을 일으키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최근 검찰과 국정원은 장민호씨를 비롯한 민주노동당의 전 현직간부 5명이 「북공작원과 접촉」하였다고 하면서 그들을 「보안법」에 걸어 구속했다.

그리고 학생운동권출신 인사들과 정치권 등 각 분야에 「북공작원과 접촉」한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포착했다고 하면서 수사확대를 떠들고 있다.

미국과 친미호전세력의 반북대결책동과 북침전쟁책동이 극도에 달하고 있는 시기에 공안당국이 그 무슨 「간첩단사건」을 떠들며 체포와 수사소동을 벌이고 있는 것은 날로 높아가는 연북통일기운을 가로막고 반북대결의식을 고취하며 6.15지지세력을 거세하려는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계획적인 모략이다.

원래「간첩단사건」들은 정세가 북잡하고 집권위기가 조성될 때마다 역대 파쇼독재자들이 상투적으로 조작해온 날조품이다.

그 허위와 기만성이 명백히 드러난 「인민혁명당사건」, 「민청학련사건」, 「동백림사건」, 「남민전사건」등 파쇼독재정권시기의 「간첩단사건」들이 그것을 뚜렷이 실증하고 있다.

파쇼독재자들은 그것을 통하여 반북대결책동과 무차별적인 탄압소동을 더욱 악랄하게 벌였다.

「북의 지령」이니 「서약」이니 뭐니하며 「간첩단사건」의 실체가 있는 듯이 떠들고 있는 것은 비열한 반북모략사건들을 조작해 정권안보와 반북대결에 이용했던 과거 파쇼독재시기를 방불케하고 있다.

6.15통일시대에 북의 동포들과 합법적으로 만나 민족공동의 문제를 논의한 것을 구실로 「간첩단사건」들을 조작하는 것은 상식이하의 유치한 광대극으로서 그 누구에게도 통할 수 없다.

우리 민족끼리 손잡고 자주통일을 이룩하려고 하는 오늘날에 와서까지 냉전시기 군부파쇼독재자들의 통치숫법을 그대로 본따 신공안정국을 조성하려는 것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공안당국을 비롯한 친미보수세력은 백해무익한 「간첩단사건」들을 조작할 것이 아니라 부당하게 체포투옥한 민주인사들을 즉각 석방하고 국민앞에 사죄해야 한다.

각계 국민은 정세를 극도의 남북대결과 전쟁, 노골적인 탄압국면으로 몰아가는 미국과 친미보수세력의 반북모략책동을 단호히 분쇄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벌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