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22 논평


 

최근 북을 모해압살하려는 미국의 대북적대시정책에 편승하는 현 집권당국의 반북대결책동이 엄중한 단계에 이르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지난 18일 현 당국은 미국이 유엔을 동원하여 벌이는 이른바 「대북결의안 」표결처리에 참석하여 찬성하는 범죄행위를 저질렀다.

현 당국이 미국의 요구에 추종하여 끝끝내 북인권결의안에 찬성한 것은 핵문제와 함께 「인권문제」를 국제화하여 대북제재의 도수를 더 한층 높이려는 미국의 반북고립압살전략에 편승한 반민족적 도발행위로서 6.15공동선언을 파괴하고 남북관계를 첨예한 대결국면에 몰아넣는 반통일책동이다.

현 당국이 미국과 공모하여 통과시킨 「인권결의안」에 대해 말한다면 그것은 존엄 높은 이북을 「인권」이라는 부당한 모자를 씌워 모해중상하고 압살하려는 미국의 음흉한 기도가 담긴 반북모략의 산물로서 허위와 날조로 일관된 범죄문서이다.

우리 겨레와 세계진보적 인류는 이 범죄문서가 미국의 강권과 전횡으로 유엔무대에 상정된 것 자체를 인권에 대한 모독으로, 정의와 양심에 대한 유린으로 단죄규탄하면서 이 부당한 표결을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더욱이 지금 남과 북의 온 겨레는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높이 들고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의 길로 힘차게 나가고 있다.

그런데 당국이 이러한 시대의 흐름과 국민의 지향에 배치되게 미국의 반북고립압살의 하수인이 되어 동족과 합의한 인도적 사업을 외세에게 팔아먹고 북에 대한 집단적 제재에 동참하다 못해 미국의 반북인권소동에까지 합세해 나서는 것은 남북관계를 과거의 대결시대로 몰아가려는 것으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구태여 인권에 대하여 말한다면 그것은 초보적인 인간의 자유와 권리마저 무참히 짓밟고 패륜패덕과 약육강식이 지배하는 미국과 이남땅에 문제가 있다.

그런데 이에 대해서는 모르쇠하고 외세와 한 짝이 되어 인간의 존엄과 권리가 최상의 수준에서 보장된 북을 걸고 들며 모해압살하려는 당국의 행태는 철저한 친미사대매국행위로서 내외의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

말끝마다 「대화」를 고창하던 현 당국이 이제 무슨 낯으로 북을 대하겠는가.

당국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 대화상대방에 대한 초보적인 예의마저 저버리고 미국의 반북인권소동에 추종하여 반민족행위를 저지른데 대해 온 겨레 앞에 사죄해야 하며 외세에 아부굴종하는 행위를 즉각 중지해야 한다.

각계 국민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파괴하고 통일을 가로막는 당국의 부당한 반북대결책동을 준열히 단죄규탄하고 유엔을 동원하여 미국이 벌이는 반북고립압살책동을 저지분쇄하기 위한 거족적 투쟁에 한 사람같이 나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