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31 논평

 

지금 우리 민중은 「인혁당재건위사건」이 유신독재정권이 조작한 극악한 날조극이라는 것이 다시금 드러난 것을 계기로 당시 독재자들에 대한 치솟는 격분과 저주를 금치 못하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지난 1월 23일 서울중앙지법은 1975년에 있은 「인혁당재건위사건」을 정권유지를 노린 과거 군부파쇼집단의 비열한 날조극으로 규정하고 당시 사형판결을 받고 숨진 도례정 등 당시 8명에게 무죄를 선고하였다.

당시 유신독재정권은 밑뿌리째 흔들리는 저들의 정권기반을 유지하기 위해 「민청학련」사건을 조작하고 무고한 사람들에 대한 체포와 고문, 처형을 단행하였으며 그 배후세력은 이른 바 「인혁당재건위사건」을 날조하여 이를 기화로 통일애국인사들과 반정부인물들에 대한 대대적인 탄압만행을 일삼았다.

이번의 무죄판결은 과거 군부독재정권이 친미사대매국과 권력유지를 위해 얼마나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질렀는가를 똑똑히 보여준 역사의 고발인 동시에 유신독재정권이 저지른 만고대죄의 단편적 실례이다.

아직도 이 땅에는 과거 군부독재정권이 자행한 수많은 범죄행위들이 밝혀지지 않은 채 그대로 남아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쇼독재자들의 후예인 한나라당은 이에 대해 한마디 사죄도 하지 않고 있을 뿐 아니라 오히려 과거죄악을 옹호해 나서며 정권강탈책동에 피눈이 되어 날뛰고 있다.

지금 이 역적패당들은 이 땅에 유신독재와 피비린 살육을 불러온 「5.16군사쿠데타」와 군부파쇼시대에 대해 그 무슨 「혁명」이니, 「기적」이니 뭐니 하고 뇌까리면서 그 후손들인 저들이 정권을 잡아야 한다고 노골적으로 떠들어대고 있다.

파쇼독재자의 피를 그대로 넘겨받은 이런 자들이 정권의 자리를 차지한다면 이 땅에 또다시 파쇼와 대결의 광풍이 몰아치고 수많은 사람들이 제2, 제3의 인혁당사건의 희생물이 되어 목숨을 잃게 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각계 민중은 암흑의 독재시대를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단합된 역량으로 한나라당의 재집권책동을 기어이 저지분쇄해야 할 것이다.

바로 그 길이 이 땅에 민주주의와 평화를 정착시키고 자주통일을  앞당기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