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4.5 논평

 

최근 당국이 군정보기관까지 동원하면서 시대착오적인 반북대결책동을 노골화하고 있어 각계 민중의 강력한 규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알려진 것처럼 최근 군기무사령부는 북의 선군정치와 연방제통일방안의 당위성 등을 인터넷상에 올리는 「친북사이트」 30여개를 찾아내고 그것을 차단시켰다고 발표했다.

인터넷을 통한 정보교환과 언론활동이 국제사회의 보편적 추세로 , 인간의 당연한 권리로 되고 있는 때에 그것을 문제시하며 차단하는 것은 우리 민중의 알권리를 빼았고 짓밟아 버리는 반민주적이고 반인권적인 파쇼폭거이며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을 이룩하려는 6.15선언의 기본정신에 역행하는 반민족적 망동이다.

집권당국이 지난시기에도 반시대적인 인터넷차단책동을 일삼아 왔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당국의 이러한 범죄적 책동으로 하여 우리 민중의 눈과 귀를 멀게 하고 남북관계발전에 엄중한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당국은 여전히 통일운동단체들을 비롯한 진보적 단체들의 홈페이지들을 「친북사이트」로 규정하고 일반 사람들이 접속하거나 이용할 수 없게 계속 차단하고 있을 뿐 아니라 북의 선군정치가 이 땅에 널리 파급되는 것을 가로 막으려고 악랄하게 책동하였다.

특히 이번에 군정보기관인 기무사령부까지 동원하여 「친북사이트」색출, 차단에 광분하고 있는 것은 민주, 민권을 탄압하고 대결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그들의 책동이 극도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고 있다.

지난 군사독재집단의 깡패행위를 연상케 하는 이러한 파쇼적이고 반민족적인 망동은 오늘의 6.15통일시대에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

당국이 인터넷차단책동에 더욱 매달리고 있는 것은 자주통일을 위한 겨레의 지향과 의지에 대한 도전이고 남북관계의 진전을 가로막으려는 용납못할 도발행위이다.

나라와 나라사이, 대륙과 대륙사이에도 인터넷을 통해 정보와 소식이 자유롭게 교환되는 오늘날에 하나의 겨레, 하나의 영토에서 인터넷접속을 차단하는 것은 민족적 수치를 금할 수 없는 일이다.

지금 필승불패의 위력을 떨치는 북의 선군정치의 당위성과 무궁한 활력에 경탄을 금치 못하면서 이를 적극 지지하고 따라 배우려는 것은 시대적 추세로 되고 있다.

우리 민중들속에서도 민족수호와 조국통일의 보검인 선군정치를 바로 알고 따르기 위한 열기가 비상히 높아지고 있다.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이 거세찬 대하의 흐름을 막으려는 것은 손 바닥으로 해를 가리우려는 것과 같은 어리석은 행위이다.

당국은 파쇼와 대결시대의 낡은 사고 방식을 버리고 무분별한 인터넷차단조치를 즉각 취소해야 한다.

각계 민중은 초보적인 알권리마저 짓밟고 파쇼와 대결을 고취하는 당국의 범죄적인 인터넷차단책동을 단죄규탄하는 목소리를 더욱 높여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