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리 겨레는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확고히 담보해주는 이북의 선군정치에 대한 크나큰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에 넘쳐있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 어버이 김일성주석님의 선군사상과 전통을 이으시어 더 높이 치켜드신 선군의 기치는 우리 민족의 존엄과 긍지를 최상의 경지에 올려 세워준 위대한 자주의 기치이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었다.

『나라와 민족의 자주성도 혁명의 승리적 전진도 선군정치에 의해서만 확고히 담보될 수 있다. 』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은 강력한 총대에 의해서만 확고히 담보될 수 있다.

민족의 발전과정은 곧 자주성을 옹호하고 실현하기 위한 투쟁과정이다.

이 역사적 과정은 민족의 자주적 발전을 가로막는 제국주의자들과 첨예하고 심각한 대결을 동반하게 된다. 그것은 누가 누구를 하는 힘의 대결이며 총대의 대결이다.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은 결코 바란다고 하여 저절로 지켜지고 빛나게 되는 것도 아니며 말이나 구걸로써 해결되는 것도 아니다.

다른 나라와 민족을 침략하고 지배하려는 외세의 책동을 단호히 짓부셔 버릴 수 있는 강력한 총대가 있어야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지킬 수 있고 나라의 평화도 수호할 수 있다.

우리의 민족사는 총대가 약하면 민족이 자주권을 지켜내지 못하고 상가집 개만도 못한 망국노의 비참한 운명에 처하게 된다는 것을 피의 교훈으로 새겨주었다.

우리 민족은 바로 100여년전에 화승대도 변변히 갖추지 못한 탓에 대포와 군함으로 무장한 강도일제에 의해 망국조약을 강요당하지 않으면 안되였었다.

나라를 지킬만한 강력한 총대가 없어 삼천리강토를 침략자의 군홧발에 무참히 짓밟히고 자기의 성과 이름마저 빼앗겼던 우리 민족의 수난사는 총대위에 민족자주가 있다는 것을 역사의 진리로 남기었다.

더욱이 미국이 세계「유일초대국」으로 자처하며 국제무대에서 강권과 일방주의 침략과 전쟁을 일삼고 있는 오늘 강한 군사적 힘이 없이는 이전 유고연방이나 아프가니스탄, 이라크의 신세를 면할 수 없다.

위대한 선군정치는 강위력한 총대로 외세의 강권과 침략책동을 막고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을 지켜주며 민족자주위업의 밝은 앞길을 열어주는 필승의 보검으로 되고 있다.

주체적인 총대철학, 총대원리를 밝힌 선군사상은 적대세력과의 첨예한 힘의 대결에서 승리를 이룩하고 민족의 운명을 자주적으로 개척해 나갈 수 있는 확고한 담보를 마련해 주었다.

만일 선군이 없었다면 이북은 외세의 침략과 간섭이 가장 악랄하게 감행되는 속에서 자주의 기치를 그처럼 확고히 고수해 올 수 없었을 것이다.

민족자주위업의 승리적 노정은 선군만이 자주성을 가장 철저히 옹호하고 실현하게 하여 주는 위력한 무기로 된다는 것을 웅변으로 실증해 주었다.

위대한 선군정치는 또한 근로민중의 자주적 요구와 이익을 가장 철저히 보장해 주는 민주주의정치이다.

민주주의란 한마디로 말하여 근로민중의 의사를 집대성한다는 것이다.

다시말하여 국가가 근로민중에게 참다운 자유와 권리, 행복한 생활을 실질적으로 보장해주며 광범한 근로민중의 의사에 따라 정책을 세우고 근로민중의 이익에 맞게 관철하는 것이 민주주의이다.

선군정치는 철저히 근로민중의 의사와 이익을 집대성한 정치방식이다.

우리 민족사의 피의 교훈과 오늘의 세계현실은 근로민중의 진정한 삶과 행복도 총대를 떠나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을 뚜렷이 실증해 주고 있다.

총대를 앞세우는 것은 역사의 요구이자 수난과 치욕의 망국사를 체험한 우리 민족, 민중의 일치한 의사이다.

근로민중을 하늘처럼 여기시는 위대한 김일성주석님께서는 근로민중의 세기적 숙망과 염원을 반영하시어 선군혁명의 시원을 열어놓으시었으며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선군의 기치를 더 높이 드시고 민족의 운명을 지켜주고 계신다.

선군정치는 또한 강력한 총대로 제국주의자들의 지배야망을 분쇄하며 근로민중의 참다운 자유와 권리, 행복한 생활을 실질적으로 담보해주고 있다.

만일 선군이 없었다면 제국주의자들의 총칼아래서 근로민중의 자유와 권리를 무참히 짓밟히고 노예의 운명을 면치못했을 것이다.

오늘 이북민중은 선군의 보호속에서 전체민중이 국가관리에 적극 참가하고 온갖 사회활동의 권리를 충분히 행사하고 있다.

이북에서는 누구를 물론하고 국가활동과 사회활동에 자유롭게 참가하여 국가와 사회의 주인으로서의 정치적 권리를 마음껏 행사하고 있으며 서로 돕고 이끌면서 사회와 집단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의무를 영예롭게 수행하고 있다.

전체 민중이 영도자와 혈연적 연계를 맺고 생사고락을 같이 하면서 정치적 생명을 빛내어 나가는 사회정치적 생명체는 보편화되고 생활화된 전민중적인 정치생활에 기초하고 있으며 바로 여기에 진정한 민주주의사회인 이북사회의 참모습이 있으며 선군정치의 민주주의적 성격이 있는 것이다.

각계 민중은 위대한 선군영장이신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을 민족의 수위에 모신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을 안고 가장 자주적이며 민주주의적인 선군정치를 적극 지지옹호하고 받들어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