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선군으로 위용떨치는 이북의 모습을 볼 때면 민족적 자긍심에 가슴이 벅차오른다.

「초대국」이라 자처하며 기승을 부리던 미국이 날이 갈수록 북앞에서만은 감히 어쩌지 못하고 있으니 이것이야 말로 선군이 안아온 열매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사실 북의 강대한 군력이 없었다면 미국이 이미 북침전쟁을 열백번도 더 일으켰을 것이다.

정말이지 선군은 민족의 존엄과 강대성을 최상의 경지에 올려세운 고마운 정치이다.

(시민 유 연재)

 

날에 날마다 세기적 기적과 변혁을 창조해가는 이북의 위력이 놀랍기만 하다.

허리띠를 조이는 속에서도 어제는 인공위성을 쏴올리고 오늘은 대규모 수력발전소들을 연이어 일떠 세우며 경제강국을 건설하는 이북의 모습은 선군시대 혁명적 군인정신이 낳은 참모습이다.

자기 영도자의 구상과 의도를 결사관철의 정신, 영욱적 희생정신으로 실천해 나가는 군민의 정신적 힘이 낳고 있는 것이다.

선군이 창조한 혁명적 군인정신은 불가능도 가능으로 만들며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만능의 정신이며 민족번영의 개화기를 펼쳐가는 위대한 정신이다.

나는 민족의 부강번영도 오직 선군에만 있다는 자각을 가지고 언제나 선군정치만을 지지하고 따르겠다.

(기업가 강 성일))

지나온 나날들은 선군에 민족의 살길이 있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주었다.

민족의 생존과 안녕을 담보해주는 평화도, 장쾌한 6.15자주통일시대도 선군정치를 떠나 생각할 수 없다.

나는 선군에 민족의 살길이 있다는 확고한 관점을 가지고 선군정치의 적극적인 지지자, 옹호자가 되겠다.

이와 함께 각계 민중속에서 선군정치홍보활동을 활발히 벌여 그들이 선군에 대한 이해를 바로 가지고 선군정치지지운동에 떨쳐 나서도록 하겠다.

그리하여 온 남녘땅에 김정일열풍, 선군열풍이 활화산처럼 타번져 조국통일을 앞당기는데 한몫 하겠다는 것을 굳게 결의한다.

(통일운동가 이 희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