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7.11 논평

 

지난 3일「진실과 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는 과거 5공군부독재정권시기 조작된 한 「간첩사건」에 대해 당국의 사과와 재심의를 권고한 결정을 내렸다.

1980년 당시 공안당국은「북으로부터 간첩이 들어왔다」고 소동을 피우며 무고한 사람들을 사건관련협의자로 몰아 닥치는대로 체포. 투옥하고 고문의 방법으로「간첩사건」을 조작날조하였다.

그리하여 수많은 사람들이 파쑈교형리들의 살인적인 고문과 악형의 이슬로 사라졌다.

이번에 이「간첩사건」이 전두환군부독재정권이 저들의 통치위기를 수습하기 위해 조작날조한 사건이라는 것이 밝혀짐으로써 한나라당의 교활한 모략극이 또하나 드러난 것이다.

돌이켜보면 한나라당전신들은 우리 민중의 반정부투쟁진출이 강화되고 저들의 권력유지에 위기가 조성될 때마다「인혁당사건」.「민청학련사건」등「용공사건」들과「진도간첩단사건」.「총련연계간첩사건」등「간첩사건」들을 무더기로 조작날조하여 이 땅을 수많은 애국인사들의 피로 물들였다.

아직도 한나라당안에는 우리 민중에게 천추에 용서받을 수 없는 죄악을 저지른 군부독재의 후예들과 살인깡패들, 파쑈교형리들이 득실거리고 있다.

이자들은 구시대살인악법인 보안법에 명줄을 걸고 6.15자주통일시대에 역행하면서 피비린내나는 과거 독재시기의 악몽을 재현하기 위해 필사발악하고 있다.

지금 한나라당패거리들은 매일과 같이 목에 핏대를 세우고「정권탈취」를 부르짖으며 올해 대선에서 어떻게하나 저들의 재집권야망을 실현하기 위해 광분하고 있다.

특히 이자들과 한짝이된 공안당국은 보안법을 휘두르며「일심회사건」.「이시우사건」.「주체사상지하조직사건」을 비롯한 공안사건들을 조작날조하여 많은 인사들과 청년학생들을 체포투옥하는 등 마녀사냥식 검거선풍을 일으키고 있다.

그러나 한나라당을 비릇한 친미보수세력이 보안법의 칼을 휘두르며 발악해도 6.15자주통일로 향한 우리 민중의 힘찬 진군을 결코 가로막을수 없다.

각계 민중은 강력한 반보수대연합을 형성하여 한나라당의 공세에 단호한 반격을 가하여 보안법철패투쟁으로 역적당의 명줄을 끊어버림으로써 더러운 재집권야망을 단호히 분쇄해 버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