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우리 민중은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확고히 담보해주는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선군정치에 대한 크나큰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에 넘쳐있다.

얼마전 한 인터넷사이트에는 「선군정치와 우리 운명」이라는 제하의 글이 실렸는데 이 사이트에 접속한 수많은 가입자들은 「선군정치와 우리 운명이 결부되는 이유」, 「만약 선군정치가 없었더라면 ...」등 다양한 주제의 논의를 활발히 벌였다.

이에 대해 전하면서 한 방송은 『사이버공간에서의 이런 움직임은 북의 선군정치를 열렬히 지지옹호하는 국민적 호응이 일어나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라고 하였다.

이처럼 선군정치가 우리 민중속에서 커다란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은 거기에 민족성원모두를 한 품에 안아주고 보호해주는 뜨거운 동포애가 넘쳐흐르고 있기 때문이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다음과 같이 지적하시었다.

『우리 당이 치켜든 선군의 기치는 북과 남, 해외의 온 민족에게 민족자주의식과 자존심, 민족적 긍지와 영예감을 높여주며 민족의 통일과 융성번영의 앞길을 열어 나가는 위대한 민족적 기치로 되고 있습니다.』

선군정치는 우리 이남민중을 포함하여 온 겨레를 품에 안아 보호해주는 것을 중요한 사명으로 하고 있는 숭고한 민족애의 정치이다.

민족에 대한 사랑은 무엇보다도 민족의 존엄과 안녕을 굳건히 지키는데서 표현되어야 하며 민족의 존엄과 안녕은 오직 강위력한 총대에 의해서만 담보될 수 있다.

총대의 보호를 떠나서 민족성원들의 존엄과 진정한 삶에 대해 생각할 수 없다는 것은 역사의 진리이다.

우리 민족사에는 군력이 약하여 피의 수난을 강요당한 쓰라린 교훈이 새겨져 있다.

지난 세기초 우리 겨레가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긴 것은 부패무능한 봉건통치배들이 군사력을 홀시했기 때문이다.

침략의 기회를 노리던 일제는 이조봉건정부의 군사력이 약한 것을 기회로 하여 우리 나라를 통째로 집어삼키고 우리 민족을 식민지노예로 만들었다.

일제의 강점초시기부터 패망전까지 1백만여명의 우리 민중이 학살되고 20만명의 여성들이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갔으며 840여만명에 달하는 우리 민중이 타향에서 고역에 시달려야 했다.

그러한 치욕의 역사를 다시는 되풀이 할 수 없기에 이북은 선군의 기치를 높이 치켜들었다.

선군은 철저히 외세의 침략으로부터 민족의 안녕을 지키기 위한 민족수호의 강위력한 보검이다.

정전이후에도 삼천리강토는 미국의 새전쟁도발책동으로 하여 어느 하루도 평온한 날이 없었다.

특히 냉전이 종식되고 국제무대에서 힘의 균형이 파괴된 이후 미국의 침략전쟁도발책동은 극도에 달하였으며 우리 조국강토는 세계적으로 가장 위험한 열점지역으로 화하였다.

하지만 우리 민족의 안전을 위협하는 미국호전광들의 그 어떤 침략기도도 실현될 수 없었다.

미국이 지난 기간 정세를 수시로 전쟁접경에로 몰아가면서도 감히 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지 못한 것은 이북의 강위력한 군사력과의 대결에서 초래될 파국적인 후과가 두려웠기 때문이다.

몇해전 미국방성의 초대형 컴퓨터에서 『북과 전쟁할 때 미군사상자는 첫 단계에서 5만명, 전쟁이 장기화될 경우 40~50만명, 전쟁비용은 일평균 57억~71억US$, 그래도 미국이 진다』는 결과가 나왔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세계의 많은 분석가들이 「미국이 북과 전쟁할 의사가 없어서가 아니라 후과가 두려워 못하고 있다.」고 평한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

만약 미국의 횡포한 침략전쟁도발기도를 강위력한 총대로 짓부숴 버리는 선군정치가 없었다면 우리 겨레의 운명이 어떻게 되었겠는가.

그에 대해 한 정치학교수는 「선군정치와 국민의 자세」라는 제하의 글에서 이렇게 썼다.

『우리 이남민중의 생명을 지켜주고 있는 것도 이북의 선군정치이다.

그 천하무적의 선군정치가 없었더라면 벌써 오래전에 미국이 일으킨 북침전쟁으로 온 강토가 불바다에 잠기고 이남민중은 전멸의 화를 면치 못했을 것이다.

참으로 하늘같은 은혜를 입고 사는 이남이라 하겠다. 그 감사한  마음 무슨 말로 다 하며 그 은덕 무엇으로 다 갚을 것인가』

진정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선군정치는 우리 민족의 운명을 지켜주고 품어주는 애국애족의 정치이다.

변혁운동가들은 선군정치에 나라의 통일과 민족의 미래가 있음을 명심하고 각계각층 민중속에서 선군정치지지자, 옹호자대열을 늘여 나가야 한다.

인터넷 등 다양한 공간을 이용하여 각계 민중들 속에서 희세의 선군영장이신 경애하는 장군님의 천출위인상을 보다 지속적으로, 폭넓게 홍보함으로써 누구나 강철의 영장이신 장군님의 위인적 풍모에 매혹되어 따르도록 해야 한다.

이와 함께 선군정치선전을 현 정세의 요구에 걸맞게 실속있게 벌여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 이 땅의 평화번영과 조국통일을 확고히 담보하는 이북의 막강한 군력과 그에 의해 날로 고조되는 선군정치지지열풍에 겁을 먹은 미국과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보수세력들은 선군정치에 대한 왜곡과 비방중상을 자행하여 이 땅에 있지도 않는 공포분위기를 조성하려 하고 있다.

변혁운동가들은 이런 때일수록 각계 민중들속에서 선군정치에 대한 선전을 진공적으로 벌여 나가야 한다.

각계 민중들 속에서 이북의 선군정치와 그에 의해 마련된 막강한 군력이 나라와 민족을 해치려는 외래침략자들을 겨냥한 정의의 보검이라는 것을 최근시기의 북미관계와 북을 중심으로 한 대내외정세와 결부하여 올바르게 인식시켜야 한다.

이와 함께 선군정치를 헐뜯는 미국과 친미보수세력들의 궤변의 허황성과 기만성을 까밝혀 내외분열주의세력의 정체를 발가놓음으로써 각계 민중이 그들의 악선전에 더 이상 속아넘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변혁운동가들은 각계 민중들속에서 평화수호, 미군철수투쟁을 더욱 적극화해 나가야 한다.

평화수호, 미군철수투쟁은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보장하기 위한 투쟁인 동시에 선군정치에 대한 실질적인 지지옹호투쟁이라고 할 수 있다.

정견과 신앙, 재산의 유무를 초월하여 각계 민중을 반미투쟁대오에 적극 인입하여 그 위력으로 반미자주화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려야 한다.

민족의 생존도 , 통일조국의 찬란한 미래도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의 선군정치에 의해 확고히 담보되고 있다.

변혁운동가들과 각계 민중은 온 민족을 보살펴주는 장군님의 선군정치에 대한 절대적인 믿음을 가지고 선군정치지지옹호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