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세의 위인이신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선군사상의 창시와 그 확립과정을 과학적으로 밝히신데 기초하여 선군혁명의 원리들을 독창적으로 명시하시었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혁명의 총대위에 혁명위업의 승리가 있고 나라와 민족의 자주독립도 번영도  있습니다. 이것은 위대한 수령님께서 밝히시고 역사에 의하여 그 진리성이 확증된 주체의 혁명원리이며 혁명의 법칙입니다 』라고 지적하시었다.

이 사상은 본질에 있어서 혁명투쟁에서 총대가 기본이라는 의미를 가진다.

근로민중의 자주성실현을 위한 혁명투쟁은 그 개척도 승리적 전진과 완성도 총대에 의해서만 절대적으로 담보된다는 것, 총대를 떠난 혁명의 승리와 민족의 자주적 발전에 대하여 생각할 수 없다는 것이 총대중시사상의 핵이다.

경애하는 장군님께서는 이러한 혁명원리를 혁명은 총대에 의하여 개척되고 전진하며 완성된다는 총대철학으로 정립하시고 그것이 선군혁명의 원리임을 밝히시었다.

혁명이 총대에 의하여 개척된다는 것은 자주성을 위한 민중의 혁명투쟁은 오직 강력한 무장력에 의해서만 승리할 수 있다는 진리를 밝힌 사상이다.

혁명이 총대에 의하여 전진하며 완성된다는 것은 혁명이 승리한 후에도 총대를 강화해야 혁명의 전취물을 지켜낼 수 있고 성과적 진전을 이룩할 수 있다는 것을 밝힌 사상이다.

지구상에 제국주의가 남아 있는 한 사회주의위업은 대내외적으로 치열한 게급투쟁을 동반하게 된다. 총대가 강해야 제국주의의 오만무례한 침략책동을 막을 수 있고 내부에서 나타나는 그 어떤 반혁명적 요소도 맹아단계에서 짓부숴 버릴 수 있다.

이렇듯 총대, 혁명군대는 제국주의자들과의 군사적 힘의 대결에서 언제나 승리할 수 있는 실제적 힘이며 사회주의건설의 주력군인 것이다. 총대의 역할을 떠나서는 혁명의 개척도 그 승리적 전진과 완성도 이룩할 수 없다는 총대철학이 바로 선군혁명원리의 하나로 되는 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또한 군대는 당이고 국가이며 인민이라는 것을 선군혁명의 또한나의 원리로  밝히시었다.

이것은 혁명군대에 의하여 당과 국가, 인민의 운명이 결정된다는 혁명군대의 지위와 역할을 밝힌 원리로서 혁명투쟁에서 총대가 기본이라는 혁명원리가 구체화된 것이다.

혁명투쟁에서 군대는 곧 당이라는 것은 군대가 있어야 당도 있다는 뜻으로서 당과 군대의 불가분리의 관계를 밝혀준다.

혁명군대는 국가라는 논리도 마찬가지이다. 국가정권은 군대에 의거해 세워질 뿐 아니라 군대에 의해 유지되고 강화발전되는 것이다.

혁명투쟁에서 군대는 곧 인민이라는 것은 혁명군대가 있어야 인민대중이 자주적 지위와 존엄을 누릴 수 있고 고수할 수 있으며 자주적이고 창조적인 생활도 향유할 수 있다는 것이다.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이러한 선군원리를 혁명과 건설에 구현하는데서 군사선행, 선군후로의 원칙을 견지할 데 대한 사상을 제시하시었다.

군사를 선행시킨다는 것은 혁명과 건설에서 군사를 다른 모든 사업에 앞세운다는 것으로써 군사를 첫 자리에 내세우고 거기에 최대의 힘을 넣는다는 것이다.

군사선행의 원칙에는 바로 혁명과 건설에서 군대강화, 국방공업건설, 조국보위를 위한 싸움준비와 같은 군사를 앞세우는 관점에서 모든 노선과 정책을 세우며 모든 문제를 군사사업에 복종시켜 풀어 나가는 등으로 군사를 강화하는데 모든 힘을 집중해야 한다는 요구가 담겨져 있다.

선군후로란 말 그대로 혁명위업수행에서 혁명군대를 노동자계급보다 앞자리에 내세운다는 뜻이다.

선군후로의 원칙을 견지한다는 것은 혁명과 건설에서 혁명군대를 주력꾼으로 내세우고 그에 의거하여 모든 사업을 진행해 나간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군사상은 혁명위업수행에서 혁명군대를 주력꾼으로 내세우는 선군후로의 원칙을 밝힘으로써 역사상 처음으로 혁명실천의 요구에 가장 과학적인 답을 주었다.

희세의 위인이신 경애하는 김정일장군님에 의하여 선군혁명원리와 선군혁명원칙이 밝혀짐으로써 선군정치이론의 과학적, 실천적 기초가 마련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