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17 논평

 

지금 각계민중은 일제가 강도적 방법으로「을사5조약」을 조작공표하고 우리 나라를 저들의 식민지로 만든 102년이 되는 날을 맞이하여 일제에 대한 치솟는 격분을 금치 못하고 있다.

돌이켜보면 1905(을사)년 11월 17일 일본천황의「특사」라고 하는 조선침략의 원흉 이등박문은 서울의 요소마다에 중무장한 일제침략군을 배치하고 사무라이 깡패들을 내몰아 조선왕궁을 점거한 후 이조봉건통치배들을 위협공갈하여 5개조항으로 된「조약」을 날조하고 일방적으로 공표하였다.

「조약」은 명칭도 없고 조약발효의 중요한 절차인 국왕의 서명, 국새날인도 없으며 대표의 위임장 등 조약문서형식 조차도 갖추지 못한 불법무도의 허위문서, 범죄문건이다.

이처럼 총칼의 강압과 사기적 농간으로「조약」이 날조된 것은 세계역사상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잔악무도한  국가적 범죄행위이다.

이 조약아닌「조약」에 의하여 일제에게 국권을 무참히 탈취당한 우리 민족은 이때부터 장장 40여년간의 기나긴세월 가혹한 식민지야만통치하에서 망국노의 운명을 강요당하게 되었다.

일제는 우리 나라를 하나의 거대한 감옥으로 만들고 반일독립성전에 나선 애국자들과 무고한 민중을 닥치는 대로 체포, 투옥, 고문, 학살하였을 뿐아니라 840여만명에 달하는 조선인들을「징병」,「징용」,「보국대」등의 명목으로 전쟁터와 죽음의 고역장들에 강재로 내몰았으며 10대의 소녀들과 처녀들, 유부녀 등 20만에 달하는 조선여성들을 일본군의 성 노리개로 만드는 치떨리는 만행을 감행함으로써 우리 민족에게 천추에 씻을 수 없는 특대범죄를 저질렀다.

날강도 일제는 우리 나라를 무력으로 강점하고 헤아릴 수 없는 인적, 물적피해를 끼쳤으며 우리 민족의 혈통자체를 송두리째 없애 버리려는 민족말살행위도 서슴지 않고 감행하였다.

일제가 지난 40여년간 우리 나라에서 감행한 식민지통치의  죄악사는 그 야수성과 악랄성에 있어서 전대미문의 가장 포악무도한 반인륜적 범죄역사이며 일제가 저지른 특대범죄는 우리 민족의 가슴속에 천추만대를 두고도 치유할 수 없는 깊은 상처를 남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저들의 범죄를 합리화하기 위해 서툰 꼼수를 쓰고 있으며 사죄와 보상은커녕 오히려 우리 나라에 대한 재침의  칼을 벼리고 있다.

지난날 피로 얼룩진 저들의 침략사를 외곡하다 못해 이제는『독도는 일본땅』이라느니,『북조선과는 전쟁을 해도 좋다.』느니 하는 호전적 망발까지 마구 줴치며 지금 이 시각도 저들의 죄악에 찬 역사에 의해 산생된 재일동포들의 민족적 권리를 보장할 대신 악착스러운 박해와 탄압을 가하고 있다.

이것은 일본이 과거 우리 민족과 인류 앞에 저지른 죄악에 대하여 반성, 청산, 보상하고 새 출발할 것을  요구하는 내외의 목소리에 대한 난폭한 모독이며 정면도전이다.

불을 즐기는 자는 불에 타 죽기마련이다.

일본이 지금과 같이 계속 과거부정, 군국주의 부활에로 나간다면 우리 민족과 세인들의 더 큰 항의와 규탄속에 외톨이신세를 면치못할 것이며 결국 멸망하고 말 것이다.

일본은 분노한 우리 민족의 거센 반일감정을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각계민중은 일제의 과거죄악에 대해 천백배의 피값을 받아내기 위한 대중적 투쟁에 더욱 과감히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