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4.1 논평

 

4월 1일은 일제가 포악무도한 「국가총동원법」을 조작한지 70년이 되는 날이다.

지금 우리 민중은 지난날 「국가총동원법」과 같은 파쇼악법들을 조작하고 야만적인 식민지통치를 실시하면서 우리 민족에게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일제야수들에 대한 원한과 분노를 금치 못하여 일본의 과거죄악을 반드시 결산할 의지를 굳게 가다듬고 있다.

돌이켜보면 일제는 1938년 4월 1일 다른 나라들에 대한 침략전쟁에 필요한 인적, 물적자원을 우리 민족에게서 강제로 약탈할 목적밑에 「국가총동원법」을 조작하고 저들의 권력이 미치는 모든 곳에서 악랄하게 실시했다.

이 악법에 의해 물자와 노력 등 모든 것이 동원대상으로 규정되고 생존권을 위한 노동자들의 각종 투쟁이 무참히 탄압당하게 되었다.

일제는 이 악법을 여러차례 개악,보충했으며 그 적용범위를 계속 확대해 언론, 출판,  집회, 결사 등 모든 분야를 엄격히 통제했다.

「국가총동원법」은 우리 나라의 모든 자원을 약탈해 침략전쟁에 동원이용할 수 있게 만든 악법으로서 일본의 경제를 더욱 군사화하고 근로민중을 억압약탈하는 각종악법의 모체로 되었다.

일제는 「국가총동원법」에 기초하여 「국민징용령」,「국민근로보국협력령」, 「여자정신대근로령」등 수십여개의 악법들을 연이어 조작개정하면서 우리 민족을 죽음의 노예고역장과 전쟁터로 내몰아 수많은 사람들을 집단살육하거나 노동능력상실자, 성기능불구자로 만드는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거리낌 없이 감행했다.

840여만명의 우리 청장년들을 침략전쟁의 대포밥으로, 값싼 노동력으로 내몰고 20만명의 여성들에게 성노예의 고통과 죽음을 강요한 일제의 천인공노할 만행은 아무리 오랜 세월이 흘러도 결코 잊을 수 없다.

삼천리강토를 피로 물들이며 41년동안이나 간악한 식민지파쇼통치를 실시함으로써 우리 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범죄를 저지른 일제는 패망후 60여년이 지난 오늘까지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하지 않고 있다.

특히 일본반동들은 저들의 치떨리는 범죄사를 미화분식하면서 역사왜곡과 독도강탈, 반북소동과 군사대국화책동에 혈안이 되어 날뛰고 있다.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의 강력한 항의 규탄에도 불구하고 과거범죄에 대한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발악하면서 대북적대시정책을 노골화하는 일본반동들이야 말로 초보적인 인륜도덕도, 국제법적 요구도 안중에 없는 극악한 패륜아들의 집단이다.

세기를 이어오면서 우리 민족앞에 저지른 일본의 범죄를 철저히 결산하고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려는 것은 온 겨레의 확고한 의지이다.

그런데 이 땅의 보수집권세력은 우리 민족의 거센 반일기운을 외면하고 그 무슨 「관계복원」을 떠들면서 일본의 과거죄악에 면죄부를 주는 반역행위를 일삼고 있다.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는 보수집권세력의 비열한 사대매국행위는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각계 민중은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일본의 과거죄악에 대한 사죄와 배상을 철저히 받아내고 위정당국의 사대매국책동을 분쇄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