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이명박일당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부정하면서 반북대결, 반통일적인 책동을 일삼고 있는 것은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

그들은 잃었던 10년을 되찾겠다고 피눈이 되어 통일운동단체들에 대한 폭압선풍을 일으키고 있으며 미호전세력과 야합하여 최신핵전쟁장비들을 전례없이 대량 끌어 들이며 북침전쟁연습에 광분하고 있다.

한편 군부호전세력을 내세워 북의 핵시설에 대한 선제타격망언도 서슴지 않으면서 정세를 정쟁접경에로 몰아가고 있다.

6.15공동선언, 10.4선언을 한갖 휴지장으로 날려 보내려는 이명박집단은 온 겨레의 강력한 저주와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

공동선언이행반대는 극악한 반민족적 범죄행위이다.  역사는 민족을 등진 자에게는 결코 앞날이 없으며 어느 때든지 준엄한 심판을 받게 된다는 것을 한두 번만 보여주지 않았다.

외세와 공모결탁하여 6.15공동선언,  10.4선언을 부정하고 그 이행을 차단하면서 반북대결, 북침핵전쟁에로 줄달음치는 사대매국적인 친미보수집권세력은 당연히 민족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야 한다.

(서울 시민 김  진수)

자주의 길, 평화의 길, 번영의 길로 나아가려는 것은 시대의 흐름이며 우리 민족의 절대적인 의사이고 한결같은 염원이다.

허나 이명박일당은 대세의 흐름을 외면하고 반북대결에만 환장이 되어 우리의 삶의 터전에 핵참화를 들씌우는 것도 서슴지 않을 망동을 부리고 있다.

10.4선언이행을 반대하면서 핵전쟁의 먹구름을 몰아오는 친미전쟁정권의 준동을 평화와 통일, 민족공동의 번영을 갈구하는 통일진보세력의 일원으로서 강력히 단죄규탄한다.

민족의 운명과 염원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 이윤만을 추구하는 모리간상배의 기질 그대로 민족을 통째로 외세에 팔아먹으려는 이명박일당은 하루 빨리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야 한다.

(통일운동가  신  상배)

6.15통일시대를 고수하고 평화번영을 위한 10.4선언을 이행하는 것은 곧 민족을 수호하는 길이다.

헌데 반통일적 이명박집단이 이 길을 차단하고 방해하는 여건에서 어찌 수수방관할 수 있겠는가.

민족의 운명과 전도를 조금이라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다 친미보수집권세력의 반민족적, 반통일적 망동을 짓부수기 위한 투쟁에 용약 떨쳐 나서야 한다.

평화와 통일, 민족공동의 번영을 위한 공동선언이행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칠 결사의 각오를 가지고 이 투쟁의 앞장에 서서 견결히 싸우겠다.

(부산 노동자  전  동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