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이명박친미보수집권세력의 반북대결정책은 민의를 거역하고 대세에 역행하는 전쟁정책이다.

「한미관계우선」을 「외교최고목표」라고 하면서 집권초기부터 미국의 최첨단핵전쟁장비들을 대량적으로 끌어 들이며 북침전쟁연습에 광분하는 이명박패당의 작태는 전 민중을 분격케 하고 있다.

이명박일당의 반북대결정책은 전쟁을 불러오기 마련이며 그것이 초래할 악결과는 상상하기 어렵게 참혹하다.

이명박이 민족을 등지고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 먹으며 끝끝내 반북대결과 전쟁의 길로 나간다면 전민족적 항거로 인해 파멸을 면치 못할 것이다.

(대학생 신 현일)

부주의한 말 한 마디가 언쟁을 일으키고 더 나아가 싸움을 초래한다는 것은 일상사인데 최근 이명박과 그 패당이 놀아대는 꼴을 보면 꼭 무슨 일을 칠 것만 같다.

『핵을 이고 통일로 갈 수 없고 남북관계도 힘들다』느니 , 『북핵문제 진전을 보아가면서 남북관계발전 속도와 폭, 추진방식을 조정할 것』이라느니 하며 악담을 늘어 놓다 못해 심지어 북핵시설에 대해 정밀무기로 『선제타격하겠다』는 폭언까지 마구 줴치고 있으니 이게 북에 대한 선전포고가 아니고 무엇인가.

이 좁은 땅에서 미국의 핵소나기가 쏟아지면 이명박과 그 패당은 무사할 것 같은가.

이명박과 친미보수세력은 외세에 어부지리를 주고 민족적 재앙을 초래하는 어리석은 망동을 당장 중지해야 한다.

전쟁은 민족적 재난밖에 가져 올 것이 없다.

나는 미국의 전쟁사환꾼인 이명박호전정귄에 철추를 내리기 위한 투쟁에서 기수가 되겠다.

(반전운동가 김 철수)

최근 이명박친미보수집권세력의 등장으로 한반도의 핵전쟁위기는 더욱 고조되고 있다.

이명박과 그 패당은 외세와 야합하여 북침핵전쟁연습을 미친듯이 벌이는가 하면 북을 자극하는 위험 천만한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과 「미사일방위체계」에 가담하려고 획책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3각군사동맹」의 전주곡인 한미일「3국조정위원회」까지 조작하려고 책동하고 있다.

이것은 북침전쟁을 계단식으로 확대하려는 내외호전세력의 불순한 기도에 쌍나팔을 부는 것이다.

6.15통일시대, 평화번영을 위한 10.4선언을 전면부정하고 미호전세력과 공모결탁하여 반북대결과 핵전쟁도발에로 질주하는 이명박패당의 망동을 저지시키지 않는다면 우리 민중 , 우리 민족은 돌이킬 수 없는 핵재난을 입을 수 있다.

친미사대, 반북대결을 노골화 하면서 북침핵전쟁도발에로 나아가는 이명박호전정권을 단호히 매장해버리기 위한 투쟁에 온 민중이 적극 떨쳐 나서야 한다.

(노동자 박 창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