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8.13 논평

 

8월 13일은 일제가 우리 민족에 대한 식민지통치의 경제적 지반을 강화하고 토지약탈을 전면적으로 감행하기 위해 「토지조사령」을 조작공포한 때로부터 96년이 되는 날이다.

지난 세기 초 「한일합병」을 강요하여 우리 나라를 완전히 강점한 일제는 우리 민족의 생존권을 빼앗고 식민지통치를 더욱 강화할 목적으로 1912년 8월 13일 「조선총독부」에 「토지조사위원회」라는 토지약탈기구를 내오고 악명높은 「토지조사령」과 그 「시행규칙」을 조작공포했다.

일제의 「토지조사령」조작공포로 우리 민족은 대대손손 가꾸어오던 귀중한 농토는 물론 산림과 강, 하천, 공장과 철도, 도로와 항만 등 모든 것을 빼앗기게 되었으며 이 땅은 명실공이 식민지예속국으로 전락되었다.

당시 일제는 강도적인 「토지조사령」을 공포하고 이른바 「토지조사사업」을 악랄하게 강행해 나섰다.

결과 우리 나라에서는 봉건적 토지소유관계가 일제의 야만적 식민지통치에 더욱 유리하게 재편성되었고 우리 민족은 일제의 포악한 토지수탈정책으로 인해 기아와 빈궁 속에서 허덕이거나 살길을 찾아 유랑의 길을 떠나지 않으면 안되었다.

일제는 식민지통치시기 토지강탈만이 아니라 우리의 온갖 자연부원을 깡그리 빼앗아갔으며 민족의 말과 글, 이름까지 없애버리려고 혈안이 되어 날뛰었다.

우리 민족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빼앗고 민족의 넋을 말살하며 명줄까지 끊어놓기 위해 악독하게 책동한 일제의 죄악은 그 무엇으로써도 씻을 수 없다. 일본은 마땅히 과거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전대미문의 범죄에 대해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

그러나 일본반동들은 오히려 저들의 과거범죄에 대해 부정하고 미화분식하고 있으며 심지어 파렴치한 역사왜곡과 독도강탈, 대북적대시정책에 미쳐 날뛰며 재침야망을 이루어보려고 발광하고 있다.

최근 일본당국이 소, 중학교용 「신학습지도 요령해설서」에 독도를 저들의 영토로 명기하도록 공식결정한 것은 우리 민족에 대한 지배를 노린 일본반동들의 야망과 군국주의부활책동이 얼마나 집요하고 악랄한가를 여실히 보여준다.

일본반동들의 영토팽창야망, 재침야망은 이명박패당의 친일사대매국행위에 의해 더욱 노골화되고 있다.

이명박역도는 집권하자마자 우리 민족의 백년숙적인 일본을 찾아가 「신한일시대」니, 『과거를 묻지 않겠다』느니 뭐니 하는 망발을 서슴없이 늘어놓았는가 하면 일본 왕을 「천황」으로 추어올리며 「초청」하는 비굴한 추태도 부리었다.

지금 이 땅에서 이명박정권의 친일굴종행위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빗발치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치 않다.

이명박과 같은 친일매국역적이 권력의 자리에 계속 앉아있는 한 「대동아공영권」의 옛 꿈을 실현해보려는 일본반동들의 야망은 더욱 우심해지고 우리 민족은 화밖에 당할 것이 없다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전 민중은 일치단합하여 우리 민족의 불구대천의 원수인 일본의 과거범죄를 반드시 결산하고 재침책동을 단호히 짓부수며 극악한 친일사대매국노인 이명박패당에게 준엄한 철추를 안기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