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보도에 의하면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가 국정원의 실천연대 탄압을 규탄하여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전문은 다음과 같다.

 

 

국가정보원은 9월 27일 오전 6시경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사무실을 비롯해 서울, 경기, 부산, 광주, 제주 등 지역 실천연대 사무실과 주요 일꾼들의 자택 등 25곳을 동시에 압수수색했다. 그리고 전, 현직 실천연대 간부 6명을 국가보안법 위반혐의로 체포해갔다.

우리는 실천연대 조직으로서 이같은 국정원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한다! 실천연대는 온 민족의 염원인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남북정상이 합의한 6.15공동선언을 열심히 실천해 온 애국 통일운동 단체다. 그런 단체가 어찌하여 국가보안법을 위반한 것이 되는가. 국가보안법 같은 쓰레기법도 법이라고 친다면, 6.15를 지지하지 않고 통일을 방해하고, 자국의 안보와 정보를 미국 놈들에게 고스란히 갖다 바치는 친미사대 매국노들에게나 적용되어야 할 것이다.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는 이번 압수수색을 주도한 이명박과 그 사조직으로 전락한 국정원을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오늘의 이 분노를 반드시 되갚아 줄 것이다. 민족을 팔아먹고 애국단체의 활동을 탄압하고 이적행위로 몰려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행위는 결코 성공할 수 없다.

민족의 화해보다도 식민지상전국인 미국의 입장에만 추종하는 이명박과 국가의 이익보다는 이명박의 사조직으로 전락한 국정원이 앞으로 어떤 대가를 받게 될 지는 벌써 정해져 있다. 그 죄과를 조금이라도 씻고 싶다면 지금 당장 온 민족 앞에 통일운동을 탄압한 것에 대한 사죄와 연행된 실천연대 일꾼들을 즉시 석방하라!

 

2008년 9월 28일

주한미군철수운동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