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7 논평

 

지금 각계 민중은 남북공동선언 실천연대에 대한 현 공안당국의 탄압만행에 치솟는 분격을 금지 못하고 있다.

지난 9월 27일 국정원은 실천연대가 북의 지령을 받아 활동했다는 얼토당토않은 구실을 붙여 경향각지에 있는 실천연대 사무실과 개인사택들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단행했으며 똑똑한 증거도, 구속영장도 없는 상태에서 전 현직 간부들을 연행해가는 파쇼적 폭거를 감행했다.

이것은 자주, 민주, 통일을 바라는 우리 민중의 지향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자주통일, 평화번영에로 나아가는 시대의 흐름을 가로막고 남북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는 용납 못할 반민족, 반통일 범죄행위이다.

주지하다시피 실천연대는 온 겨레가 지지환영하는 역사적인 6.15 공동선언을 관철하는 것을 강령으로 내세우고 그 앞장에서 활동해 온 합법적인 통일운동단체이다.

이에 대해서는 우리 민중 모두가 인정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이 단체의 활동은 찬양받을지언정 그 어떤 경우에도 범죄시될 수 없다.

현 공안당국이 「북의 지령」을 받는 통로로 이용했다는 실천연대의 인터넷사이트 목록을 보아도 「실천연대 하반기 사업계획서」, 「10.4선언 1주년 맞이 남북공동선언 실천연대 온라인 사업지침」을 비롯한 사업내용이 2/3를 차지하고 있었으며 나머지는 일상생활과 관련한 내용들이다.

때문에 사법관계자들까지도 실천연대의 인터넷사이트에서 「북의 지령」으로 의심되는 내용은 전혀 없고 『모든 기록의 재생이 가능한 인터넷 메일을 통해 지령을 주고받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국정원의 주장을 일축하고 있다.

실천연대에 대한 현 공안당국의 탄압은 통일운동세력을 말살하기 위한 의도적인 술책일 뿐이다.

최근 공안당국은 때를 만난 듯이 공안사건들을 연이어 조작하고 살벌한 파쇼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사노련과 진보연대 간부들에 대한 체포와 범청학련 남측본부 윤기진의장에 대한 중형선고, 그 무슨 「간첩사건」조작과 그에 잇따른 대대적인 반북대결소동, 전교조에 대한 탄압소동 등은 이명박일당과 그에 추종하는 현 공안당국의 반통일광증이 극히 무모한 단계에 이르렀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우리 민중이 이러한 공안당국의 탄압책동을 짓부숴 버리지 않는다면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기치 밑에 활성화 되여 온 자주통일운동은 무참히 짓밟히고 이 땅에는 살벌한 파쇼독재시대가 되살아나게 될 것이다.

각계 민중은 이명박패당의 반통일책동과 파쇼탄압소동이 초래할 엄중한 악결과를 똑똑히 보고 반역도당을 청산하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