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0.20 논평

 

지금 사회각계는 반통일 광신자 유종하를 적십자사 총재로 들어 앉힌 이명박역도의 망동에 분노와 조소를 금치 못하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최근 이명박역도는 아직 임기도 채 끝나지 않은 적십자사 총재를 밀어내고 그 자리에 「문민정부」시절 「외무부 장관」을 해 먹으면서 동족대결에 앞장섰던 유종하를 올려 앉히는 망동을 자행했다.

이것은 반북대결을 적십자분야에로까지 확대하려는 역도의 속셈을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서 이북에 대한 전면적인 대결선언인 동시에 적십자의 숭고한 인도주의이념에 대한 모독이다.

지금 이명박역도는 남북관계를 다룬다는 관련부서들을 저들의 심복들 중에서도 반북 적대의식이 골수에 찬 극우보수인물들로 꾸리고 그 어느 때보다 대결책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미 「통일부」와 「통일연구원」을 비롯한 통일관련부서들에 극악한 반북 대결광신자들을 들여 앉힌 것도 부족하여 이번에 적십자사 총재로 유종하를 앉힌 것은 순수한 인도주의적 문제도 동족대결을 고취하는데 적극 악용함으로써 남북관계를 전면적인 파국에로 몰아가려는 이명박역도의 추악한 본심을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유종하로 말하면 「문민정부」시절 「외무부 장관」으로서 친미 매국정책실현과 반통일 분열책동에 앞장섰던 자이며 지난 「대통령선거」때에는 공동선거 대책위원장과 외교안보분야의 과장으로 활동하면서 반북대결을 역도의 당선 주패장으로 내 들었던 대결광신자이다.

주지하다시피 적십자운동은 발생초기부터 인간에 대한 사랑과 헌신, 화목과 단합을 기본사명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런 맥락에서 볼 때 능력도, 전문성도 없으며 더욱이는 사랑의 감정이라고는 조금도 없는 유종하와 같은 인간쓰레기가 적십자총재가 될 수 없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이해할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역도가 유종하와 같은 냉혈한, 민족반역자를 적십자사 총재로 내정한 것은 역도야말로 동족에 대한 애정이라고는 꼬물만큼도 없는 대결광신자, 민족의 원수라는 것을 스스로 드러낸 것이다.

제반 사실은 이명박역도와 같은 반북 대결광신자가 권좌에 틀고앉아 있는 한 정상적인 남북관계는 말할 것도 없고 이산가족상봉과 같은 인도주의문제도 바로 해결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분단된 우리 민중의 고통과 불행을 더 한층 가증시키려고 악착하게 날뛰는 이명박역도와 그 패당들을 반대하는 투쟁을 더욱 힘있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