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얼마 전 박희태를 비롯한 한나라당 패거리들이 이른바 제5차 「북 자유 이주민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총회에서 북의 인권문제를 걸고 들며 악담을 늘어 놓은 것은 그야말로 후안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

과연 이명박과 한나라당 패거리들이 북의 인권문제를 거론할 체면이 있는가.

초보적인 표현의 자유마저 악랄하게 탄압하고 미국산 광우병 쇠고기수입을 반대하는 촛불시위에 참가한 10대 소년, 유모차를 끌고 나선 젊은 어머니 등 평화적인 시위를 벌이는 각계각층 민중들에게 유혈탄압을 가하며 강제연행한 것도 부족해 국회증언대에까지 내세워 인권을 마구 유린하고 있는 것이 한나라당 패거리들이다. 14살 소년이 전경이 휘두른 방패에 머리가 찢어져 병원에 입원하지 않으면 안되고 물대포를 맞은 시민이 실신하는가 하면 임신부가 연행되고 심지어 새벽에 귀가하는 여대생의 머리채를 잡고 내동댕이 친 것도 모자라 군홧발로 마구 짓밟아 유혈이 낭자하게 만든 것도 바로 이명박과 한나라당 패거리들이다.

이처럼 인권이 무참히 짓밟히는 처참한 광경을 보고 국제 사회와 인권단체들이 한결같이 규탄하고 있는 것이 엄연한 사실인데 이것을 덮어두고 북을 걸고 인권타령을 한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군부독재정권과 조금도 다를 바 없는 이명박정권을 받쳐주고 있는 한나라당은 인권유린의 독재집단으로서 머지않아 이명박공안정권과 함께 반드시 종말을 고하게 될 것이다.

(대학생 박 성 식)

이명박과 한나라당 일당은 북의 인권을 들먹이기 전에 인권유린의 대명사 「국가보안법」부터 철폐해야 한다.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일치하게 철폐를 요구하고 있는 「보안법」은 철두철미 인간의 천부적 권리를 전면 부정하는 가장 악독한 인권 파괴 법이며 인간의 윤리도덕마저 부정하는 반인륜적 악법인 동시에 사회의 진보와 자주, 민주, 통일을 전면 거부하는 전 근대적인 폭압법이며 비위에 거슬리면 누구나 마음대로 처형할 수 있는 무소불위의 탄압법이다.

그런데 지금 이명박과 한나라당은 6.15통일시대와 더불어 사문화된지 오랜 이 보안법을 되살리며 살벌한 인권유린을 자행하고 있다. 통일을 위해 열심히 일해 온 통일진보단체들을 「친북좌파」, 「이적단체」로 몰아 악랄하게 탄압하고 수많은 「수배자」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심지어 공안폭압기구들을 부활시켜 전국민을 도살의 대상으로 삼고 있다.

이명박과 한나라당 패거리들은 인권을 유린하는 악법중의 악법인 보안법을 철폐하려는 우리 민중의 의사에 도전하여 자멸을 초래하는 독재시대 복귀를 꿈꾸지 말고 파멸되기 전에 역사의 뒤안길로 지체 없이 사라져야 한다.

(노동자 김 익 태)

이명박패당이 떠드는 「북 인권문제」란 이 땅의 반통일극우보수세력이 미국보수계층의 배후조종 밑에 조작해낸 추악한 반북모략의 산물이며 미국이 내 드는 「인권」이란 사실상 해외침략의 구실에 불과하다

사람을 제일로 내세우는 이북사회에서 인권문제란 존재할 수 없다. 영생불멸의 주체사상이 구현된 북의 사회제도는 민중이 주인이고 모든 것이 민중을 위해 복무하는 참다운 민중중심의 제도이며 이 세상 누구나 찬양하는 선망의 사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음흉한 대북적대시정책에 동조하여 동족을 해치기 위한 북침핵전쟁도발장단에 춤을 추고 있는 이명박과 한나라당은 온 민족의 저주와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

온 겨레의 지향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여 무분별한 반북인권소동에 광분하는 자들에게 차례 질 것이란 민족의 버림과 파멸밖에 없다.

인권유린으로 민중의 기본권을 해치고 민족내부에 불신과 대결만을 추구하는 반북인권모략세력에게 단호한 철추를 내릴 것이다.

(민주운동가 황 기 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