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1.24 논평

 

반북대결에 환장한 이명박일당이 지금 물인지 불인지도 모르고 분별없이 헤덤비고 있다.

알려진 바와 같이 최근 이명박일당은 「인권위원회」안에 「북인권특별위원회」라는 기구까지 새로 조작하고 반북대결을 위한 국제적 공조책동에 열을 올리고 있는가 하면 이보다 앞서 지난 10월 30일에는 유엔총회 제63차 회의에서 외세와 야합하여 그 무슨 「북인권결의안」이라는 것까지 공동제안해 나섰다.

날이 갈수록 더욱 악랄해지는 이명박일당의 반북「인권」소동은 이북의 존엄 높은 사회주의체제에 대한 용납 못할 모독으로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에로 몰아가는 악랄한 정치적 도발인 동시에 북을 반대하는 국제적 대결공조체제를 형성하려는 불순한 망동이다.

세인이 인정하는 바와 같이 인간의 존엄과 자주적 권리를 가장 귀중히 여기는 이북의 근로민중중심의 사회주의제도에서 인권문제는 애당초 제기조차 될 수 없다. 이명박패당이 떠드는 그 무슨 「인권문제」라는 것은 미국을 비롯한 내외의 반북세력이 이북의 존엄 높은 영상을 흐려놓고 국제적으로 고립압살하기 위해 들고 나오는 정치적모략의 산물이다. 미국은 이미 국가정책으로 입법화한 「북조선인권법」을 「북을 핵과 <인권>이라는 두가지 측면에서 압박하는 기틀」, 「북의 <체제붕괴>를 위한 전략적 수단」이라고 규정하고 추종세력들을 반북대결소동에 인입시키고 있다.

친미사대와 반북대결에 명줄을 건 이명박일당은 그 무슨 「북인권특별위원회」라는 것까지 만들어 놓고 북에 대한 「체제전복」과 「제도붕괴」를 노린 외세의 불순한 반북「인권」소동에 공공연히 주동적으로 합세해 나섰다. 그것이 이북에 대한 극단적인 적대의식의 발로로서 있지도 않는 「인권문제」를 구실로 국제적 범위에서 반북여론을 적극 조성하고 그것을 더욱 확대시켜 이북을 기어이 해치려는 흉악한 계책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사실 인권문제로 말하면 북이 아니라 이명박정권에 있다.

다른 것은 그만두고서라도 미국산 미친 쇠고기수입을 반대하는 우리 민중의 평화적인 촛불시위를 야수적으로 탄압한 것 하나만 놓고서도 말할 수 있다. 이명박일당은 시위투쟁에 참가한 10대의 어린 소녀로부터 칠순이 넘은 노인들, 심지어 애기엄마들까지 곤봉과 방패로 무장한 경찰들을 내몰아 야만적으로 탄압하였으며 오늘은 이들에 대한 무차별적인 검거선풍을 일으키고 있다.

이 땅을 사상최악의 인권불모지로 만들어놓은 이명박패당이 그 누구의 「인권문제」를 걸고 들면서 국회에서 「북인권법」을 조작하려고 책동하다 못해 나중에는 국제무대에 나가 「인권결의안」이라는 것을 공동으로 제안한 것이야말로 가소로운 망동이 아닐 수 없다.

모략적인 「인권문제」를 들고 나와 소란을 피우는 것은 이북의 존엄과 체제에 대한 부정인 동시에 이북에 대한 전면대결선언, 남북관계에 대한 전면차단선언이나 다름 없다. 이명박「정권」의 악랄한 대결기도는 다시 한번 만천하에 폭로되었다.

이명박일당이 자기 선임자들도 꺼려한 외세의 반북「인권」소동에 발벗고 나서는 것은 더러운 사대매국노, 악랄한 반북대결광신자로서의 반역적 정체를 더욱 낱낱이 드러내 놓은 것으로 된다. 현실은 반북대결책동의 도수를 더욱 높이고 있는 이명박정권의 범죄적 책동이 더이상 보고만 있을 수 없는 엄중한 사태에 이르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다.

각계 민중은 역도가 떠들어대는 반북「인권」소동의 본질과 위험성을 직시하고 역도의 반북대결책동을 짓부수기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 나서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