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12.27 논평

 

며칠 전 통일부 차관과 대변인을 비롯한 보수정객들은 남북관계가 파탄에 직면하고 있는데 대해서는 아랑곳하지 않고 내년에도 「지금의 남북관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느니, 「원칙을 지키면서 대처」하겠다느니 뭐니 하는 망발을 거리낌 없이 늘어놓았다.

이것은 이명박패당이 내외의 한결같은 규탄을 받고 있는 반북대결정책을 버리지 않고 더욱 강화하겠다는 흉심을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서 겨레의 통일염원에 정면도전하는 용납 못할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가 아닐 수 없다.

내외가 공인하는 것처럼 이명박패당은 집권 후 근 1년동안 「주적논」을 떠벌이며 반북대결책동에 매달리면서 동족을 적대시하고 전쟁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발악해왔다.

그들이 들고 나온 그 무슨 「비핵, 개방, 3,000」과 거기에 「상생, 공영」의 모자를 씌운 대북정책은 민족의 존엄과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고 대결과 전쟁을 추구하며 남북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가는 범죄적인 반북 대결론이다.

역적패당은 이 분열론, 대결론을 추구하면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 부정하고 그 이행을 악날하게 가로막아 나섰다. 우리 민족끼리가 아니라 외세와의 동맹을 떠들며 북의 체제를 어째 보려는 불순한 목적을 가진 대북정책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는 이명박패당의 책동으로 인해 남북관계는 최악의 국면에로 치닫게 되였다.

6.15공동선언발표 이후 좋게 발전하던 남북관계가 전면적으로 파괴되고 극도의 대결상황이 조성되게 된 것은 전적으로 이명박패당의 반역적인 대북정책때문이다.

이 땅의 진보적인 정당, 단체들과 각계 민중은 물론 한나라당 내부에서까지 이명박패당의 반민족적인 대북정책의 전환을 강력히 요구해 나서고 있는 것은 결코 우연한 것이 아니다.

이명박패당이 북을 걸고 들며 「남북관계의 안정적 관리」요, 「원칙」이요 뭐요 하는 것은 도둑이 매를 드는 격의 파렴치한 궤변이 아닐 수 없다.

사실들은 이명박과 같은 희세의 반통일매국역적이 권좌를 차지하고 극우보수분자들이 활개치는 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자주통일이 이룩될 수 없으며 우리 민중에겐 핵전쟁의 재난밖에 차례질 것이 없다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

이명박패당은 이제라도 역사와 민족앞에 지은 대죄를 사죄하고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대북정책을 파기해야 하며 북과의 대결자세를 근본적으로 버려야 한다.

각계 민중은 반북대결책동에 미쳐 날뛰면서 시대와 겨레앞에 씻을 수 없는 죄악만을 덧쌓고 있는 이명박패당을 단호히 척결하기 위한 투쟁을 더욱 가열차게 벌여 나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