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법원이 지난 19일 항소심 선고재판에서 통일애국청년 범청학련 남측본부 윤기진의장에게 1심 그대로인 징역 3년, 자격정지 3년이라는 중형을 선고한 것은 통일운동세력에 대한 또 하나의 악랄한 파쇼폭거가 아닐 수 없다.

이번 폭거는 결국 이명박패당이 6.15공동선언, 10.4선언을 이행할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다시 한번 만천하에 드러내놓은 것으로 된다.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 부정하고 파쇼독재와 공안탄압, 반북대결책동에만 광분하는 이명박패당의 반민족적이고 반통일적인 죄행은 그 무엇으로써도 용서받을 수 없다.

이명박일당은 우리 민중의 보다 큰 항거에 직면하기 전에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거스르는 반민족, 반민주, 반통일악법인 보안법을 즉각 폐지하고 범청학련 남측본부 윤기진의장을 비롯하여 체포된 통일애국인사들을 당장 석방해야 한다.

(대학생 전 태호)

범청학련 남측본부 윤기진의장에게 부당하게 중형을 선고한 이명박패당의 파렴치한 인권유린행위를 치솟는 분노로 강력히 규탄한다.

새해 벽두부터 신공안정국을 형성하고 15기 한총련 의장을 연행하는 등 보안법을 휘둘러 수많은 진보운동세력에 대한 탄압에 광분해 온 이명박패당은 연말까지도 파쇼폭압을 끊임 없이 감행하고 있다.

이명박패당이 저들의 반민족적이고 반민주적이며 반통일적인 악정을 반대하여 촛불집회와 시위에 떨쳐 나선 국민들을 「친북좌경세력」, 「폭도」로 몰아 붙이며 극심한 공안광풍을 불러일으키고도 무사하리라고 생각한다면 오산이다.

고질적인 동족대결, 반북이념이 골수에 박혀 실천연대, 전교조 등에 대한 탄압과 삐라살포, 교과서 왜곡 등 반통일책동에 혈안이 되어 감행한 이명박패당의 인권유린행위는 반드시 결산될 것이다.

이 땅을 사상최악의 인권불모지로 만든 이명박정권은 마땅히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

(인권운동가 박 경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