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도대체 이명박정권이 이런 위험 천만한 전쟁연습을 벌여 무엇을 얻자는 것인지 모르겠다

허나 이번 군사훈련이 초 긴장상태에 직면한 한반도정세를 더욱더 긴장시킬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더욱이 미국이 이명박정권과 함께 이번 연습에 숱한 병력과 항공모함 등 현대적인 전쟁수단들을 동원하려고 할뿐 아니라 연습기간을 예년에 비해 2배로 늘인 것은 매우 심상치 않은 군사적 움직임이다. 그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전쟁의 위험도가 날을 따라 높아가는 정세를 더욱 고조시켜 임의의 순간에 북침의 도화선에 불을 지피자는 데 있다.

이명박과 미호전광들은 일촉즉발의 한반도 정세에 기름을 끼얹는 위험 천만한 북침전쟁 불장난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반전운동가 김 세환)

평화를 바라는 우리 민중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호전광들이 끝끝내 「키 리졸브」전쟁연습을 벌여놓는 것만 보아도 이 땅의 평화를 파괴하고 전쟁을 추구하는 장본인이 과연 누구인가를 똑똑히 알 수 있다.

미국은 이 땅을 강점한 첫날부터 우리 민중의 자주평화와 통일기운을 말살하고 저들의 한반도 지배전략을 실현하기 위해 북침을 노린 대규모 전쟁연습을 벌여 놓군 했다.

그들이 앞에서는 「평화」요, 「대화」요 하지만 실제적으로는 이 땅의 호전세력과 함께 북을 침략하지 못해 안달아 하는 평화의 파괴자이며 전쟁의 화근이다.

이 땅에 대한 미국의 지배와 군사적 강점이 지속되는 한 평화는 고사하고 우리 민족이 핵전쟁의 참화를 면할 수 없다.

미국은 저절로 물러가지 않는다.

우리 민중은 반미, 반전, 미군철수투쟁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고 나가야 한다.

(평화운동가 문 일수)

한미호전광들이 「키 리졸브」, 「독수리」연습을 두고 그 무슨 『방어에 중점을 둔 연습』이라고 광고하는데 그것을 믿을 사람은 어디에도 없다.

그 규모와 형식, 내용에 있어서 이번 합동군사훈련은 철두철미 북에 대한 선제공격을 노린 핵전쟁연습이다. 내외호전세력은 이번 북침전쟁연습의 그 침략적 성격을 숨길 수 없다.

지금 이 땅은 이명박의 반북대결소동으로 하여 일촉즉발의 초 긴장상태에 처해있다. 이러한 때 이명박정권이 외세를 끌어들여 대규모 전쟁연습을 벌이는 것은 이번 기회에 북침의 도화선에 불을 달겠다는 것이 아니고 무엇인가.

이 땅에서 전쟁이 터지면 우리 민중이 참혹한 재난을 당하게 되리라는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지금 정세는 전쟁이냐 평화냐 하는 기로에 서있다.

미국과 이명박친미호전세력의 북침전쟁책동을 단호히 저지파탄시켜야 한다.

우리 민중모두가 전쟁을 막자면 적극적인 반전투쟁을 조직전개해야 한다. 여기에는 그 누구도 예외가 될 수 없다. 전쟁을 원하지 않은 모든 사람들이 당리당략과 주의주장의 차이를 초월하여, 그리고 남녀노소 가림 없이 하나같이 떨쳐 나서야 한다.

앞으로 반미, 반전투쟁을 더욱 강력히 전개해 나가겠다.

(반미운동가 차 경룡)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