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북의 인공위성 「광명성2호」의 성공적 발사는 북이 인공위성 제작국, 인공위성 발사국으로서의 존엄과 영예를 만방에 과시한 역사적 장거로서 우리 민족의 일대 대경사이다.

  첨단과학기술의 집합체인 인공위성과 3계단으로 된 위성운반체를 100% 자체로 제작하여 단번에 성공시킨 것은 반만년의 민족사에 처음 있는 일로서 그야말로 민족의 자긍심을 하늘에 닿게 하는 쾌거가 아닐 수 없다.

온 겨레에게 크나큰 민족적 긍지와 자부심을 안겨주고 강성대국의 대문을 두드리는 첫 포성을 장엄하게 울린 북의 성공적인 인공위성발사를 진심으로 축하한다.

(사학자 이 경태)

지난 4월 5일 선군의 위력을 과시하며 지구를 박차고 거세차게 날아 오른 「광명성-2호」의 성공적 발사는 새로운 대고조의 불길 속에 강성대국의 영마루를 향해 질풍같이 내달리는 선군조선의 위상과 막강한 군력을 다시한번 만천하에 보여주었다.

더욱이 이번 북의 인공위성발사는 한미일의 첩보위성, 고공정찰기, 조기경보레이더,이지스함 등 각종 감시 및 요격무기 망들을 뚫고 유유히 날아 오른 것으로 하여 더더욱 경탄을 불러 일으킨다.

끈질기게 북을 압살하려던 반북세력들의 북침야망에 큰 타격을 주고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활력소를 마련한 북의 경이적인 성과에 열렬한 박수를 보내는 바이다.

(반전운동가 양 인석)

북의 인공위성 「광명성-2호」가 성공적으로 발사되어 온 세계를 뒤흔들고 있는 것을 보니 민족적 자긍심이 넘쳐 난다.

북의 인공위성발사를 놓고 공포에 떨며 안절부절 못하고 있는 것은 북에 대해 흑심을 가진 자들일 뿐 절대다수 민중들에게는 그것이 곧 강력한 전쟁억제력으로, 제국주의자들과 그 추종자들에게 무자비한 철추를 내린 자랑 찬 승리로 된다.

「광명성-2호」의 성공은 이북만이 아닌 온 겨레의 자랑이고 영예이다. 자주적 평화통일이 이룩되면 그것은 의심할 바 없이 우리 민족의 더 없는 재보로 된다.

인공위성의 성공적 발사로 통일조국의 창창한 내일을 확신케 해준 김정일장군님께 깊이 머리 숙여 큰 절을 드리고 싶다.

(평화운동가 최 경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