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민전 대변인 5.23 논평

 

최근 이명박정권과 보수세력들은 개성공단 특혜조치의 무효화를 선언한 북의 정당한 조치에 대해 악랄하게 걸고 들면서 반북대결소동에 미쳐돌아치고 있다.

당국자들은 개성공단을 오늘의 위기사태에 몰아넣은 저들의 반민족적인 대결정책과 남북관계파탄행위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온 민족 앞에 사죄할 대신 이번 북의 조치와 관련하여 『무책임한 조치』니 뭐니 하며 연일 걸고 들고 있는가 하면 보수세력들 속에서는 『개성공단을 폐쇄』해야 한다는 극언까지 서슴없이 내뱉고 있다.

이것은 6.15공동선언을 전면 부정하는 대결분자들의 비열한 여론날조행위이고 개성공단을 또 하나의 남북대결장으로 만들어 완전히 폐쇄하려는 흉악한 속심의 발로가 아닐 수 없다.

알려진 것처럼 개성공단의 특혜조치는 역사적인 남북선언들의 기본정신인 「우리 민족끼리」이념에 기초하여 북이 남측에 부여한 것이다.

그러나 이명박패당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전면부정하고 동족대결책동에 광분하면서 남북관계를 돌이킬 수 없는 파국상태에로 몰아넣었다.

날로 노골화되는 이명박패당의 반북대결소동으로 말미암아 개성공단에 제동이 걸리게 되었으며 이제 와서는 그 정상가동의 기초가 완전히 허물어지게 되었다.

북이 개성공단의 계약개정을 위한 실무회담을 제기하고 그것을 성사시키기 위해 성의껏 노력하고 있을 때에도 보수집권패당은 부당한 문제를 전제조건으로 들고 나오면서 회담에 인위적인 난관을 조성하여 실무접촉을 무산시키고 사태를 더욱 악화시켰다.

북이 부득불 협상을 통해 논의하려던 입장을 바꾸어 개성공단에 대한 특혜조치의 무효화를 통지한 것은 전적으로 이명박패당의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무책임한 태도가 빚어낸 파국적 결과이다.

원래 이명박패당은 집권하자마자 그 무슨 『퍼주기』요 뭐요 하면서 남북합의사항들을 전면재검토하겠다고 떠들어 댔는가 하면 개성공단에 대해서는 『중요하지 않다.』느니,『일부 기업에 지나지 않는다.』느니 뭐니 하면서 공단을 폐쇄에로 몰아갈 범죄적 기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패당이 이러쿵저러쿵 하며 북을 걸고 드는 것은 개성공단을 완전히 파괴하려는 저들의 흉악한 정체를 가리우고 그 책임을 북에 넘겨 씌우며 반북대결책동을 더욱 노골화하려는데 그 범죄적 목적이 있다.

이것은 이명박패당이 민족의 화해와 단합,조국통일과 공동번영은 안중에 없이 오직 극도의 불신과 대결, 북침전쟁만을 추구하고 있다는 것을 명백히 실증하고 있다.

남북대결의 장벽을 높이 쌓고 외세에 민족의 이익을 섬겨 바치는데서 살길을 찾는 천하에 둘도 없는 이명박패당과 같은 대결광신자, 반통일역적의 무리들이 권좌를 차지하고 있는 한 민족적 평화와 안정, 자주통일을 기대할 수 없는 것은 물론 온 겨레가 전쟁의 재난을 당할 수밖에 없다.

각계 민중은 일신일파의 집권유지와 부귀영화를 위해 남북대결책동에 미쳐 날뛰는 이명박과 같은 역적배들을 하루 빨리 쓸어버리기 위한 투쟁의 불길을 더욱 세차게 지펴 올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