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5월 23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지금 남조선에서는 리명박패당의 반인민적정책을 반대하고 민주주의적권리와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결연히 일떠선 로동자들에 대한 전례없는 탄압광풍이 몰아치고있다.

얼마전 역적패당은 당국의 부당한 실업강요책동과 악질기업주들의 대량해고조치에 죽음으로 항거한 남조선 화물련대 로조지회장 박종태를 추모하는 로동자들의 평화적시위를 《불법, 폭력시위》니, 《법질서에 대한 엄중한 도전》이니 뭐니 하면서 살인흉기로 무장한 방대한 경찰무력을 내몰아 시위참가자들에게 야수적인 폭압을 가하였다.

파쑈악당들의 치떨리는 탄압만행으로 하여 시위에 나섰던 수많은 무고한 로동자들이 피흘리며 거리에 쓰러졌고 수백명이 감옥으로 끌려가는 비극적인 사태가 빚어졌다.

리명박역도는 이러한 만행도 성차지 않아 《청와대》와 《정부》, 검찰과 경찰 등 폭압력량을 총동원하여 로동자들의 이른바 《불법, 폭력시위를 근절하겠다.》고 떠들어대면서 민주로총성원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거선풍을 일으키며 파쑈적인 탄압놀음에 더욱 매달리고있다.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는 자주적이며 민주주의적인 새 정치, 새 삶을 지향하는 남조선로동자들의 정당한 요구와 의로운 투쟁을 총칼로 무참히 짓밟고 한몸을 서슴없이 로동운동에 바친 한 로동자의 추모행사까지 폭력으로 가로막았으며 남조선을 사람 못살 인간생지옥으로 만들어버린 무지막지한 폭군, 패륜패덕한인 리명박역적패당의 반인민적, 반민주적, 반인권적범죄행위를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오늘 남조선로동자들은 날로 심각해지는 식민지예속경제의 파국적인 위기로 하여 초보적인 생존권마저 다 잃고 실업과 빈궁속에서 생명을 위협당하는 비참한 처지에 놓여있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리명박패당은 외국독점자본과 악질기업주들의 배를 불리워주기 위해 《로동시장유연성》이니, 《강도높은 구조조정》이니 뭐니 하며 로동자들에 대한 대량해고, 대량실업을 《로동정책》으로 내들고 이에 항거하는 집회와 시위를 《불법》과 《폭력시위》로 몰아 야만적으로 탄압하고있다.

도대체 인간다운 삶을 주장하는것이 어떻게 불법이 될수 있으며 완전무장한 파쑈경찰의 총칼앞에 맨손으로 나선 로동자들이 어떻게 폭력시위자로 될수 있단 말인가.

이것은 역적패당이 입버릇처럼 줴쳐대는 《법질서》라는것이 로동자들을 비롯한 광범한 인민대중이 일자리를 빼앗기든 삶의 터전을 잃고 참혹하게 불에 타죽든 관계없이 저들의 반인민적인 통치에 순종할것만을 강요하는 《질서》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라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이러한 《법질서》가 과연 누구를 위한것인가 하는것은 더 론할 여지가 없다.

남조선로동자들이 이제 더는 못 참겠다고 절규하며 《리명박정권타도!》구호를 높이 추켜들고 투쟁에 나선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지금 리명박역도는 로동자들의 투쟁에 대한 남조선 각계층의 높아가는 지지와 련대운동을 어떻게 해서나 막아보려고 국제적으로 남조선의 영상에 큰 손상을 입혔다느니, 《후진성의 표현》이라느니, 《륜리가 지켜지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느니 뭐니 하는 파렴치하고 뻔뻔스러운 망발을 줴치고있다.

친미파쑈독재를 부활시키고 경제파국과 대량실업사태를 몰아왔으며 북남관계를 대결시대로 되돌려세운 리명박패당이 권력의 자리를 차지하고있는 한 남조선의 앞날은 더욱 어두워질수밖에 없으며 인민들에게 차례질것이란 갈수록 더해가는 불행과 고통뿐이다.

남조선인민들이 살길은 오직 하나 민주와 인권의 극악한 교살자이고 파쑈독재자이며 사대매국역적인 리명박패당을 단호하고 무자비하게 청산하는 길뿐이다.

남조선로동자들은 투쟁의 앞장에 높이 추켜든 《리명박정권타도!》의 구호를 억세게 틀어쥐고 결판을 볼 때까지 하나로 굳게 뭉쳐 반리명박항쟁의 불길을 더 세차게 지펴올려 역적패당에게 준엄한 철추를 내려야 할것이다.

우리는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남조선로동자들의 정의의 투쟁에 전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낼것이다.

주체98(2009)년 5월 22일

평   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