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5월 28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우리를 건드리는자들은 상상밖의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할것이다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 성명

 

전쟁도 평화도 아닌 우리 나라의 불안정한 정세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극한상황에로 치닫고있다.

이러한 사태는 전적으로 정전협정은 안중에도 없이 교전일방인 우리를 반대하는 군사적고립압살에 미쳐날뛰는 미제와 그에 편승한 리명박역적패당의 발악적인 책동과 직결되여있다.

그 대표적움직임이 바로 상전과 주구의 공모결탁으로 강행된 미국주도하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에 대한 리명박역적패당의 무모한 《전면참여》책동이다.

원래 우리에 대한 군사적봉쇄와 날강도적인 해상봉쇄를 노린 이 《구상》에 괴뢰들을 끌어들이기 위한 미국의 시도는 부쉬행정부때부터 끈질기게 추진되여왔다.

오바마를 비롯한 미국의 현 집권자들도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을 《영원한 국제제도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역설해대면서 남조선괴뢰들을 사촉하여 여기에 끌어들이였다.

이것은 국제법은 물론 교전상대방에 대하여 《어떠한 종류의 봉쇄》도 하지 못하게 된 조선정전협정에 대한 란폭한 유린이며 명백한 부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대와 굴종으로 체질화된 리명박역적패당은 상전의 요구에 맹종하여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의 《전면참여》를 꺼리낌없이 자행하였다.

이로써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은 조선반도정세를 전쟁상태에 몰아넣었다.

조선인민군 판문점대표부는 조성된 정세에 대처한 우리 혁명무력의 원칙적립장을 밝힌다.

1. 우리 혁명무력은 이미 세상에 선포한대로 리명박역적패당의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의 《전면참여》를 우리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할것이다.

이에 따라 평화적인 우리 선박들에 대한 단속, 검색행위를 포함하여 그 어떤 사소한 적대행위도 우리 공화국의 자주권에 대한 용납 못할 침해로 락인하고 즉시적이며 강력한 군사적타격으로 대응할것이다.

2. 미국의 현 집권자들이 대조선압살책동에 열이 뜬 나머지 국제법은 물론 정전협정자체를 부정하다 못해 협정조인당사자로서의 책임마저 줴버리면서 괴뢰들을 끝끝내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에 끌어들인 상태에서 우리 군대도 더이상 정전협정의 구속을 받지 않을것이다.

정전협정이 구속력을 잃는다면 법적견지에서 조선반도는 곧 전쟁상태로 되돌아가기마련이며 우리 혁명무력은 그에 따르는 군사적행동으로 넘어가게 될것이다.

3. 당면하여 조선서해 우리의 해상군사분계선 서북쪽령해에 있는 남측 5개 섬(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의 법적지위와 그 주변수역에서 행동하는 미제침략군과 괴뢰해군함선 및 일반선박들의 안전항해를 담보할수 없게 될것이다.

미제와 리명박역적패당이 공정한 국제법적요구와 쌍방합의를 포기한 조건에서 우리만이 그것을 리행한다는것은 말도 되지 않는다.

약육강식의 미국식론리가 우리에게 통할수 있다고 생각하는것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

우리도 필요하다면 주변대상을 단숨에 타고앉거나 미국의 급소를 일격할 막강한 군사적힘과 우리 식의 타격방식이 있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일단 우리를 건드리는자들은 상상밖의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것이다.

주체98(2009)년 5월 27일

판 문 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