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반영]

전쟁을 불러오는 PSI참여는 즉각 철회돼야

이번에 이명박역적패당이 대북압살에 미쳐 돌아치는 미국의 책동에 추종하여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에 전면참가하기로 결정한 것은 역적무리들이야말로 우리 민족의 머리 위에 한사코 핵전쟁의 재난을 덮씌우지 못해 지랄발광하는 극악한 호전광들이라는 것을 똑똑히 보여준다.

이른바 PSI라는 것이 핵무기와 미사일을 비롯한 대량살상무기를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선박이나 비행기 등을 차단, 봉쇄한다는 구실 밑에 미국이 북을 겨냥하여 조작한 침략전쟁기구라는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난 시기 선임정부도 이 침략전쟁기구에 전면참여하는 것을 꺼렸으며 사회 각계에서도 현 정부가 PSI에 전면참가하는 경우 남북관계는 최악의 위기에 처하고 한반도에는 일촉즉발의 전쟁위기가 조성될 것이라고 하면서 강한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를 높여왔던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역적패당이 북의 자위적 권리인 핵실험을 걸고 들면서 PSI에 전면참가할 것을 공식결정한 것은 두말할 것 없이 북과 군사적으로 대결해보자는 노골적인 선전포고이다.

북이 이명박호전무리들의 이러한 반북대결광기에 대처하여 강경한 자위적 조취를 취한 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이명박역적패당의 광기어린 대결책동으로 하여 지금 삼천리강토의 정세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를 극한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한반도에서 전쟁을 막고 평화를 수호하는 길은 오직 하나 외세의 핵전쟁머슴꾼, 민족반역의 무리 이명박패당을 하루 빨리 쓸어버리는데 있다.

모두가 떨쳐 나서 반이명박투쟁의 불길을 거족적으로 지펴 올리자.

(통일운동가 이 성무)

 

역적무리들의 반북대결광기를 단호히 짓부수자

이명박역적패당이 북의 지하핵실험을 걸고 들면서 PSI에 전면참가할 것을 결정하였는데 그 진짜 속셈은 핵확산방지에 있는 것이 아니라 북과 전면대결하려는 데 있다.

북은 핵실험을 하겠다고 이미 공개하였다. 핵보유국이 핵실험을 하는 것은 이상할 것이 전혀 없다.

북이 유일초대국으로 자처하는 미국도 감히 어쩌지 못하는 막강한 자위적 핵억제력을 가지고 있기에 이 땅의 평화도 지켜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이명박역적무리들은 얼토당토 않게도 북을 시비하면서 미국이 핵확산방지라는 허울아래 북을 압살하기 위해 조작한 침략전쟁기구에 공공연히 전면참여하였다.

역적무리들이 PSI에 전면참여를 발표한 진짜 목적은 북의 핵실험을 걸고 감행하는 미국과 그 추종세력의 반북압살책동에 편승하여 북침의 도화선에 불을 달자는 것이다.

역적패당이 외세를 등에 업고 감히 북을 어째 보려고 미쳐 날치지만 그것은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룻강아지의 망동에 불과할 뿐이다.

정의와 진리에 사는 이 땅의 청년학생들은 이명박역적패당의 반북대결소동을 짓부수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나서야 한다.

(청년학생 박 지태)

 

극악한 친미사대매국노에게 철퇴를 안겨야

우리 나라 속담에 까마귀 백로 될 수 없다는 말이 있는데 이명박역적무리들에게 꼭 들어맞는 말이다.

미국이 다름 아닌 북을 압살하기 위해 조작해낸 침략전쟁기구인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에 전면참가한다는 자체가 친미사대와 반북대결에 환장한 민족반역무리들만이 저지를 수 있는 망동이다.

원래 이명박역적패당들은 집권 전부터 『굳건한 한미동맹』에 대해 떠들면서 미국의 대북압살책동에 전면 추종할 흉심을 노골적으로 드러내 놓았다.

집권한 다음에는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서 PSI에 응당 전면참가해야 한다』느니 『PSI에 참여하지 않는 것은 미국의 핵확산방지노력에 방조하지 않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느니 하는 따위의 나발을 불어대면서 이 반북침략전쟁기구에 전면참가할 기회만을 엿보아 왔다.

그러다가 이번에 북의 지하핵실험을 걸고 들면서 외세에 추종하여 PSI전면참가를 공식결정한 것이다.

이것만 봐도 이명박패당은 친미사대의식이 골수에까지 들어 배긴 천하의 역적무리라는 것을 잘 알 수 있다.

이런 민족반역무리들과 한 하늘을 이고 산다는 것은 자주와 민주, 통일에 살려는 우리 민중의 수치이다.

전 민중의 단합된 투쟁으로 우리 민족에게 백해무익한 이명박친미사대매국무리들에게 가차없는 징벌의 철퇴를 안겨야 한다.

(시민 김 종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