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 '6.15,10.4이행 촉구'

범국민서명운동에 나서

7일 오후, 서울 조계사에서 남측 민간통일운동의 최대 결집체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6.15남측위)가 기자회견을 열고 6.15, 10.4선언 이행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촉구하는 범국민서명운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6.15남측위는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로 남북 당국 간 대화의 계기가 마련된 지금이야말로 마음의 문을 활짝 열고 남북화해와 협력의 질적 발전을 한 차원 높게 성사시켜야 한다"며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 서명운동을 시발점으로 국회에서 '6.15공동선언과 10.4정상선언의 이행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하여 줄 것을 기대한다"며 "남북관계의 진정성을 확인시켜 줄 결의안 통과에 모든 정당, 정치인들이 나서줄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김상근 상임대표는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떠나시고, 6.15선언과 10.4선언 이행은 지금 시점에서 생각해야 될 문제"라며 "지난 시민추모위원회에서 두 공동선언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펼치기도 했는데, 이 부분이 시급하게 진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또 "6.15공동선언의 성과이자, 민족화해의 상징적 사업인 금강산 관광이 하루 빨리 재개되어야 한다"면서 "10.4정상선언 2주년을 맞아서 남북공동선언의 소중한 뜻에 공감하는 정당, 사회단체, 시민이 함께 주최하는 대규모의 기념행사를 금강산에서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정부 당국이 대북지원과 교류협력사업에서 임의적 잣대에 따라 행사하고 있는 통제와 분리 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이 자리에서 다시 한 번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주장했다. 6.15남측위는 최근 정부의 선별불허 방침 때문에 북측과의 실무접촉이 무산된 바 있다.

서명운동은 오는 10.4선언 2주년 기념대회가 열리는 11일까지 최소 10만 명을 목표로 전국 각 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된다.

각 지역별 서명운동 장소는 아직 협의 중이며, 추후 발표할 예정이라고 6.15남측위는 밝혔다. 11일 이후에는 서명자 명부를 집계해 청와대와 각 정당 대표에게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