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8(2009)년 10월 1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평양 9월 30일발 조선중앙통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최근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성원국 수뇌자회의가 진행된것과 관련하여 9월 30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9월 24일 뉴욕에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성원국 수반들이 모여 핵무기전파방지와 핵군축문제들을 론의하고 《핵무기없는 세계》건설에 관한 안전보장리사회 결의 1887호를 채택하였다.

문제는 이번 결의 역시 전반적국제사회의 념원과 의사가 충분히 반영되지 않은 이중기준적인 문건이라는것이다.

마땅히 비핵국가들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과 그로 인하여 여러 지역에서 평화와 안정이 심히 유린, 파괴되고있는 현실이 문제시되고 론의되여야 할것이다.

핵무기를 제일 많이 가지고있는 나라들부터 그것을 축감하고 철페하는것이 세계비핵화를 위한 선결조건이다.

중요한 현실적문제들은 무시되고 주로 다른 나라들에 대한 핵대국들의 일방적요구들만 렬거되여있는 이번 결의는 세계비핵화의 간판밑에 핵독점에 의한 저들의 지배권을 유지해보려는 핵렬강들의 음흉한 책동외에 다른 아무것도 아니다.

반세기이상 미국의 핵위협속에서 살아온 우리 인민의 평화적발전권마저 짓밟으려는 강권과 전횡에 맞서 나라의 최고리익과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기 위해 부득불 가지지 않으면 안되게 된것이 우리의 핵억제력이다.

우리의 정정당당한 자위적조치를 걸고 부당하게 조작된 유엔안전보장리사회의 결의들을 우리는 이미 전면배격하였다.

우리를 핵무기보유에로 떠민 근원들이 존재하는 한 우리의 핵무기포기는 꿈에도 생각할수 없다.

더우기 조선반도에 대한 미국의 핵무기전방전개와 가증되는 핵위협을 막는데서 아무런 역할도 놀지 못했을뿐아니라 도리여 미국의 대조선고립압살책동에 악용된 핵무기전파방지조약에 우리가 비핵국가로 다시 들어간다는것은 상상도 할수 없는 일이다.

우리는 핵렬강들의 지배주의적야망으로 일관된 유엔안전보장리사회 결의 1887호도 전면배격하며 거기에 조금도 구속되지 않을것이다.

조선반도비핵화와 핵무기 없는 세계건설구상은 위대한 김일성주석께서 이미 오래전에 제시하신것이며 핵무기없는 평화로운 세계에서 사는것은 우리 인민의 념원이다.

우리는 지난시기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핵무기없는 세계건설과 미국의 대조선핵정책과의 련관속에서 조선반도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