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11월 2일발 조선중앙통신)

외무성 대변인 조미가 먼저 마주앉아
 조선반도비핵화실현을 위한 합리적인
해결방도를 찾아야 한다고 언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 대표단이 미국을 방문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2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외무성 미국담당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캘리포니아종합대학 국제분쟁 및 협조연구소가 주최하는 제20차 《동북아시아협조대화》회의와 미국대외정책전국위원회가 조직한 조미쌍무의견교환에 참가하기 위하여 미국을 방문하고있다.

방문기간 미국무성 대사가 우리 대표단을 만나자고 하여 그에 응하였다.

이 접촉은 조미회담을 위한 예비접촉이 아니였으며 따라서 접촉에서는 조미대화와 관련되는 실질적인 문제가 토의된것이 없다.

먼저 조미회담을 해보고 그 결과에 따라 다자회담에 나갈것이며 다자회담에는 6자회담도 포함된다는것이 이미 세상에 알려진 우리의 립장이다.

우리의 립장은 조선반도비핵화가 실현되려면 조미적대관계가 청산되여 우리의 핵보유를 산생시킨 근원을 완전히 없애는 과정이 선행되여야 한다는 원칙적이고도 타당한 요구로부터 출발한것이다.

지난 6년간에 걸치는 6자회담과정은 조미사이에 적대관계가 청산되고 신뢰가 조성되지 않는한 6자가 아무리 회담을 해도 그것은 탁상공론에 지나지 않는다는것을 실증해주었다. 미국이 유독 우리의 평화적위성발사만을 한사코 걸고들다 못해 유엔안전보장리사회에 끌고가 제재를 발동시킴으로써 9. 19공동성명의 기본정신인 자주권존중과 주권평등의 원칙은 말살되고 성명은 무효화되였다.

우리 공화국의 정치적자주권이 유린당한것은 물론 우리는 경제적으로도 막대한 손실을 보았다. 1980년대부터 품들여 추진하던 흑연감속로에 의한 원자력발전소들의 건설을 중지하였으나 그에 대한 보상으로 약속되였던 2기의 경수로제공은 물거품이 되고말았으며 녕변핵시설무력화에 따른 경제적혜택도 입은것이 별로 없다.

결국 200만Kw능력의 자체의 핵동력공업을 발전시키려던 우리의 계획만 파탄되였다.

우리가 도달한 결론은 당사자들인 조미가 먼저 마주앉아 합리적인 해결방도를 찾아야 한다는것이다.

조미사이에 적대관계가 청산되고 신뢰가 조성되면 조선반도비핵화실현에서 의미있는 진전이 있게 될것이다.

우리가 아량을 보여 미국과 회담을 해보고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도 할수 있다는 립장을 밝힌만큼 이제는 미국이 결단을 내릴 차례이다. 미국이 아직 우리와 마주앉을 준비가 되여있지 않다면 우리도 그만큼 제갈길을 가면 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