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난 11월 29일 부산일보 대강당에서는 범민련 결성 19돌 기념대회가 무려 3시간에 걸쳐 진행되었다.

대회에는 범민련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을 비롯한 사무처장, 정책위원장 등 각계각층 수백여명이 참가하였다.

대회장 벽에는 『반통일악법 국가보안법을 철폐하자』, 『범민련 모든 일꾼이 사색의 강자, 실력가가 되자』를 비롯한 구호들과 현수막들이 가로와 세로 부착되어있었다.

이규재 의장은 『우리는 올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자주통일의 길로 힘차게 전진하자’는 구호아래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위해 분투해 왔다』고 강조하고 나서 『내년 ‘2010년을 범민련운동의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는 해’로 기필코 만들어 내자』고 호소했다.

축사에 나선 임방규 통일광장 대표는 『내년은 전쟁 60년, 해방 65년, 일제침략 100년, 범민련 결성 20주년이 되는 해』라고 상기시키면서 『이러한 민족적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내년 모든 애국세력이 하나로 단결해야 한다. 단결이야말로 우리의 정치철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범민련 북측본부, 범민련 해외본부, 범민련 공동사무국에서 보내온 연대사들이 대독됐다.

뒤이어 문예공연이 진행되었다.

범민련 남측본부가 제시한 『범민련 모든 일꾼은 6.15시대 신념의 강자, 실력가가 되자』는 내용으로 진행된 문예공연은 참가자들의 열띤 호응을 받았다.

대회에서는 『첫째, 남북공동선언들을 철저히 고수이행하여 민족적 화해와 협력의 흐름을 더욱 추동해 나갈 것, 둘째, 나라의 평화와 자주통일을 바라는 해내외의 모든 통일애국역량과의 연대단합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 등 다섯 가지 내용을 담은 결의문이 채택되었다.

 

지난 11월 29일 한국노총 제주지역본부 회관에서는 「언론악법 원천무효 제주도민규탄대회」 가 열렸다.

대회에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이미경 사무총장을 비롯한 많은 의원들이 참여했다.

정세균 대표는 헌재의 판결에 대해 헌재 사무처장이 미디어법은 유효가 아니라고 선언했고, 국회 법제처장도 국회에서 잘못된 절차를 바로잡을 것을 권했다면서 재보궐 선거에서 민심은 현 정부를 심판했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면서 『4대강이 강을 썩게 만들고, 미디어법을 통한 장기집권음모가 정부를 썩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추미애 의원은 미디어법은 정부가 정권 창출의 은혜에 보답하기 위해 조,중, 동에 주는 선물이라고 주장하였다.

천정배 의원은 『김형오 국회의장과 한나라당은 헌재의 결정을 존중하고, 미디어법 재논의에 즉각 응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당시 헌재 재판관 9명중 3명은 미디어법이 무효임을 판시했고, 다른 3명은 국회가 자율적으로 시정할 것을 명령했고, 나머지 3명은 한나라당과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고 설명하고 나서 『최소한 6명은 재논의를 표명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세환의원은 『한나라당과 정부가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미디어법을 밀어붙이려는 것은 국민의 1% 밖에 되지 않는 가진 자들, 자본과 언론을 소유한 자들의 이익을 극대화시키기 위한 책동』이라고 비난하면서 "미디어법을 철회시키기 위한 제주도민들의 열기가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마이크를 잡은 최문순 의원은 현재의 방송계 사정은 모든 방송이 적자를 면치 못하는 상황이라고 하면서 정부는 KBS 수신료를 인상하고 KBS의 광고를 없애서 이를 새로 생긴 방송에 돌아가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결국 미디어법은 새 정권창출에 공을 세운 신문사들에 보답하기 위한 것이며 인상된 수신료는 종당에 새 방송을 살리게 될 것이라고 단정했다.

참가자들은 지역의 정서와 문화를 대변하는 지역방송을 지키기 위해서라도 미디어법은 막아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