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중국에서 가지게 된 6.15민족공동위원회 회의에 정부의 선별불허로 한국진보연대 인사 등 8명이 참가하지 못한 것과 관련하여 13일 성명을 발표하였다.

성명에서는 "정부당국의 거듭되는 자의적 민간교류 통제는 6.15공동선언을 실천하는 민간 통일운동 전체에 대한 모독이자 탄압"이라며 "당국의 자의적 권한 남용에 대해 관련한 법적 조치는 물론 다양한 방법을 통해 강력한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지적하였다.

진보연대도 "남측의 제 시민사회, 정당과 종교단체가 광범위하게 망라된 615남측위원회에서 한국진보연대와 진보적 단체만을 근거없이 선별 배제하면서 6.15남측위원회를 분열, 통제하려는 치졸한 정치공작"이라고 규탄성명을 냈다.

진보연대는 "역사적인 6.15공동선언 발표 10돌을 앞두고도 여전히 민간통일운동을 탄압하는 것은 남북관계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가 전혀 없다는 증거"라며 거족적인 6.15공동선언 10돌 사업으로 반통일, 반민주, 반민족적인 정부를 심판대에 오르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