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난 12월 13일부터 14일까지 중국 심양에서는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회의가 진행되었다.

회의에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북측위원회, 해외측위원회 위원장들과 각계층 단체 대표들이 참가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에서는 올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적으로 통일을 이루고 평화와 공동번영의 새 시대를 열어 나가려는 겨레의 통일운동을 힘있게 추동해온 데 대해 긍지높이 총화하였다.

특히 남북선언들이 채택된 6월 15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이행을 위한 운동기간」으로 정하고 이 기간에 남과 북, 해외에서 선언이행을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전개하여 남북선언들을 고수 이행해 나갈 확고한 의지를 내외에 과시한데 대해 높이 평가하였다.

회의에서는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 이행으로 조국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토의하였다.

회의에서는 6.15민족공동위원회가 민족의 화해와 협력을 도모하고 민족공동의 요구와 이익을 우선시하는 방향에서 남북관계발전을 적극 추동해 나가기로 하였다.

또한 동족사이의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는 모든 행위를 반대하고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다방면적인 접촉과 왕래, 대화와 협력사업을 활성화하며 자유로운 통일논의와 활동을 보장하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을 강조하였다.

특히 이번 회의에 남측 일부 성원들의 참가가 이루어지지 못한데 대해 6.15민족공동위원회는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시하였다.

이와 함께 남북선언들을 지지하고 나라의 평화와 통일을 바라는 해내외의 모든 정당, 단체, 인사들과의 연대단합을 강화하고 전민족적인 통일운동 연대조직인 6.15민족공동위원회의 단결과 단합을 강화하기 위한 과감하고 적극적인 조치들을 취해 나가야 한다는 데 대해 뜻을 함께 하였다.

6.15민족공동위원회는 역사적인 6.15공동선언 발표 10돌을 민족 공동으로 성대히 기념하기로 하고 이를 위한 실무접촉을 진행하며 연대활동을 활성화하여 2010년의 역사적 의미와 주요계기들을 통일운동의 성숙과 발전을 위한 토대로 삼아 나가기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