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계 반영]

올해는 주한미군이 이남을 강점한 65년이 되는 해이다.

미군의 강점이 없었다면 분열이라는 말이 생겨나지도 않았을 것이며 우리 민족은 통일강성대국으로 그 위용을 오래 전에 떨쳤을 것이다.

과연 미군강점 첫 날부터 오늘까지 이 땅에 우리 국민들의 피가 흐르지 않은 날이 있었으며 전쟁의 먹장 구름이 떠돌지 않은 적이 있었던가.

미국이 이남을 강점하고 있는 이상 겨레가 바라는 자주, 통일은 절대로 성취될 수 없다.

반미에 자주도 있고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는 길이 있다.

나는 반미운동가로서 올해를 미국의 정치군사적 지배와 간섭을 끝장내기 위한 해로 정하고 반미자주화의 불길을 경향각지에 힘차게 지펴 올리겠다.

하여 외세가 없는 자주화된 새 세상, 통일된 조국을 앞당기는데 적은 힘이 나마 이바지하겠다.

( 반미 운동가 이 철남 )

민주가 보장된 사회에서 살려는 것은 우리 민중의 한결같은 염원이며 요구이다.

바로 그래서 애국민중은 장장 수 십년 세월을 민주를 부르짖으며 그 길에 애국의 더운 피를 서슴없이 바쳤던 것이다.

올해는 수많은 열혈청년들이 민주의 길에 생을 바친 4.19민중봉기 50돌, 광주민중봉기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항쟁의 길에서 그들이 외친 것은 다름 아닌 민주이다.

하지만 한나라당을 비롯한 친미보수집권세력들의 반민중적 정책으로 하여 항쟁용사들의 염원은 아직까지 성취되지 못하고 있다.

집권보수세력들은 참다운 민주주의를 요구하는 애국민중을 총칼로 탄압하는 한편 민중의 생존권마저 여지 없이 짓밟고 있다.

망월동의 영혼들이 우리 민중을 지켜보고 있다.

나는 열사들 앞에 떳떳이 나설 수 있게 올해 민주화투쟁에서 대오의 기수가 되겠다.

( 민주운동가 박 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