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신]

지난 12일 세종시 주민들이 도시개발 지연에 따른 피해보상 청구소송에 이어 토지 환매청구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행정도시 주민보상대책위원회는 "정부가 공용목적으로 토지를 수용한 뒤 당초 목적과 다르게 이를 사용하면 원래 토지소유자가 환매를 요구할 수 있다"는 ´공공용지 취득 및 손실 보상에 관한 법률´에 따라 주민 4천가구(1만여명)를 상대로 환매소송 제기를 위한 서명운동에 들어갔다.

임재긍 위원장은 "정부의 계획대로 추진되면 세종시의 성격이 행정중심 복합도시에서 교육과학 중심의 경제도시로 완전히 바뀌기 때문에 원주민들이 환매청구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본다"며 "주민들이 행정도시가 아닌 경제도시를 만든다고 했으면 정부에 땅을 내주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행정도시 주민보상대책위는 "세종시 수정추진 논란에 따른 공사 지연으로 아파트 입주가 미뤄지고 이주자택지 입주권(일명 딱지)과 생활대책용지의 분양권 가격이 크게 떨어져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작년 11월 9일부터 원주민들을 대상으로 피해보상 청구소송 제기를 위한 서명운동에 착수했으며 11일까지 500여명이 서명하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