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을 차별시하고 하대하는 것은 파쇼독재자들만이 할 수 있는 반민주적, 반민중적 사고방식이다.

당국이 하지 못한 것을 민간이 해놓으면 좋으면 좋았지 나쁠 것이 없다 .

그런데 현「통일부」는 쩍하면 민간단체는 믿을 수 없다느니, 민간단체가 북과 한 합의는 인정할 수 없다느니 하면서 그들의 교류와 협력을 코코에 막아 나서고 있다.

얼마전에도 통일부는 20일부터 23일까지 평양을 방문하여 북과 공동으로 해온 말라리아 방역사업을 점검하게 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방북을 불허함으로써 올해 민간단체의 첫 방북길을 차단하였다.

지난 11일에도 통일부는 북에 쌀을 보내는 것은 순수한 인도적 지원이 아니라 사회문화교류의 일환이라고 생억지를 쓰며 6.15남측위 농민본부 산하 전국농민회총연맹의 북송 통일쌀 100톤을 불허했다.

지난해도 통일부는 500여건의 각종 남북교류협력사업과 관련한 방북을 불허,철회하여 각계의 규탄을 받았다.

더욱 노골화되는 통일부의 이러한 반민족적,반통일적 책동으로 하여 간신히 이어오던 민간급 교류마저 완전히 차단될 위험이 조성되고 있다.

현인택과 같은 통일부패당이 있는 한 민족의 화해와 단합, 협력과 교류는 요원하다.

현인택을 비롯한 통일부패당들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알고 민간단체의 교류와 협력의 길에 내린 차단봉을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