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99(2010)년 1월 25일  『노동신문』에 실린 글 

 

 

남조선괴뢰국방부 장관이라는자는 지난 1월 20일 《국방개혁과 남북관계전망》이라는 공개토론회에서 북의 그 무슨 《핵위협》에 대처하여 필요할 때에는 《선제타격》할것이라고 폭언하면서 괴뢰군의 이와 같은 《립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토설하였다.

그로 말하면 2008년 3월 괴뢰합동참모본부 의장내정 《국회인사청문회》라는데서 우리의 핵기지들을 정밀유도무기로 《선제타격》할것이라고 줴친바가 있는자이다.

이런자가 국방부 장관자리에 올라앉아 또다시 《선제타격》폭언을 공공연히 늘어놓은것은 그 어떤 실언이 아니라 북남관계개선을 달가와하지 않는 괴뢰당국의 의사를 그대로 반영한것이다.

괴뢰국방부 장관의 이번 폭언을 두고 남조선언론들까지도 《부적절한 <선제타격>발언》, 《문제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발언》, 《잘못된 주장》이라고 우려와 조소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괴뢰국방부 장관의 《선제타격》폭언으로 하여 지금 조선반도에는 언제 6. 25의 참변이 되풀이될지 모를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있다.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조성된 엄중한 사태에 대처하여 우리 혁명무력의 원칙적립장을 다시한번 천명한다.

1. 우리 혁명무력은 이미 남조선괴뢰당국이 《국책》으로 내세운 《선제타격》론을 우리에 대한 로골적인 선전포고로 간주할것이다.

2. 우리의 존엄과 자주권을 침해하려는 남조선괴뢰당국의 그 어떤 시도에 대하여서도 우리 혁명무력은 즉시적이고도 단호한 군사적행동으로 지휘의 중심을 비롯한 중요대상물들을 송두리채 들어낼것이다.

력사적인 6. 15공동선언과 10. 4선언에 기초하여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국통일의 앞길을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립장은 확고하지만 괴뢰들의 반북대결책동을 우리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것이다.

어리석은 망상을 추구하는자들은 상상밖의 비참한 운명을 면치 못할것이다.

만단곡경을 다 겪으며 백두산혁명강군으로 자라난 우리 혁명무력은 단숨에 필요한 대상을 일격에 타고앉을 무진막강한 군사적힘을 가지고있다.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하며 함부로 입질을 하지 말아야 한다.

 

주체99(2010)년 1월 24일

평     양